검색보기
댓글보기
현대차 노조 “우리는 형제 노조”... 현대중공업 총파업 연대투쟁 선언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와 현대중공업 노조 공동 총파업 자료사진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와 현대중공업 노조 공동 총파업 자료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 노조가 현대중공업 총파업에 대해 연대투쟁을 선언했다.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29일 하부영 지부장 명의의 긴급성명을 통해 “물적분할 저지 전면 총파업 적극 연대를 위해 29일 오후 5시와 7시 현대중 노조 총파업 투쟁 집회에 확대간부, 오전근무조 현장조직위원 전원(노조 추산 1천여명)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현대차지부는 또 오는 30일과 31일 오후 한마음회관 주총저지 투쟁에 확대간부, 오전근무조 현장조직위원, 희망 조합원 등이 참가하는 연대투쟁을 결의했다.

그러면서 현대차지부는 “주주총회장 점거 농성에 공권력 행사나 용역업체 동원 등을 통한 침탈이 있으면 금속노조 지침에 따라 전 조합원 총파업 후 연대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는 "현대중 물적분할는 결국 재벌은 경영세습, 노동자는 구조조정을 하는 것"이라면서 "현대중은 1차 지배구조 개선 법인분할 과정에서 3만5천여 명이 구조조정을 당하고 회사는 5개로 쪼개졌으며, 이번 2차 물적분할로 3세 경영세습을 완성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차 노조와 현대중 노조는 1990년 '현대중 골리앗 투쟁 공권력 행사 저지'라는 자랑스러운 역사 등 30년 연대투쟁으로 맺어진 형제노조"라면서 "형제가 싸우고 두들겨 맞는 것을 구경만 하지 않을 것이며, 현대중 물적분할 저지투쟁 승리가 곧 현대차에 나타날 구조조정 저지 투쟁임을 확인하며 연대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