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기시민단체 “학생노동인권 토론 방해한 도의원 사과하라”
경기도 청년·청소년 노동권익증진 토론회
경기도 청년·청소년 노동권익증진 토론회ⓒ민중의소리

'청소년 노동권익 토론회'에서 학생들이 퇴장당한 사건과 관련, 경기 및 수원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특성화고 청소년들에게 '갑질'한 황대호 의원은 사과하라"고 규탄했다.

특히 이들 단체는 공식적 사과와 더불어 황 의원이 맡고 있는 도의회 청년특별위원 직의 사퇴도 요구했다.

경기시민단체는 5일 오후 2시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특성화고 청소년에 갑질, 황대호 경기도의원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황대호 의원은 이날 참석했던 학생들과 행사 주최 측에 공식적으로 사과하라. 그리고 청년특별위원회에서도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30일 경기도 내 두 곳에서 온 학생 95명은 전국특성화고졸업생노동조합과 경기도 노동권익센터 주최로 '생애 첫 노동을 인간답게! 경기도 청년·청소년 노동권익 증진 토론회'에 참석했다가 45분여 만에 학교 측에 의해 퇴장당했다.

이 과정에서 황 의원은 학교 측 입장만을 대변하며 결과적으로 학생들의 퇴장에 일조했다는 게 경기시민단체의 주장이다.

경기시민단체는 "황대호 의원은 '토론회의 방법과 대상이 틀렸다', '예민한 고3 학생들에게 내용이 자극적이다'라고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황 의원의 이와 같은 발언에 대해 "특성화고를 학교 측 입장에서만 포장하고 이러한 어두운 현실을 숨겨야 한다는 논리"라며 "특성화고 출신 청년노동자들이 끝없는 하청의 위험에 내몰려 죽어가는 현실을 감추려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경기시민단체는 "특히 이날 토론회장에는 지난달 수원 건설현장에서 산업재해로 사망한 고 김태규 청년 유가족도 있었다"며 "김태규 청년 역시 특성화고 출신"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대호 의원 본인 역시 특성화고 출신"이라며 "그럼에도 지위를 남용한 '갑질'행위로 토론회를 파행시켰다. 권력형 갑질을 자행한 황대호 의원은 특성화고 학생들과 청년 노동자들에게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