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격수 머리 맞고 좌익수 플라이 아웃? MLB 사이트까지 진출한 롯데
롯데자이언츠 신본이와 전준우의 플라이 아웃을 다룬 MLB.com
롯데자이언츠 신본이와 전준우의 플라이 아웃을 다룬 MLB.comⓒ사이트 캡처

롯데 자이언츠의 팀워크가 메이저리그까지 홀렸다. 야구 본토 미국에도 이런 플레이는 없었다는 반응.

지난 5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8회초 한화 공격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제라드 호잉의 타구가 유격수와 좌익수 중간으로 날아갔다. 롯데 유격수 신본기가 콜을 하고 뒷걸음질 치며 포구 지점을 잡았다.

그러나 떨어진 타구는 신본기의 머리를 맞고 튀어 올랐고 뒤에서 지켜보던 좌익수 전준호가 재빨리 잡아냈다.

이른바 ‘유격수 머리 맞고 좌익수 플라이 아웃’.

아웃 카운트를 잡아낸 신본기도 중견수 민병헌도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공을 머리를 맞고 넘어졌던 신본기는 다행히 부상 없이 일어섰다.

중계를 하던 해설자와 캐스터도 연신 “웃으면 안돼는데”를 연발하며 놀라움과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MLB 사이트에 오르겠다”고 예측했다.

예상대로 이 역대급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에 6일 진기명기로 소개했다. 제목은 ‘뜬 공이 야수 머리를 맞고 다른 야수의 글러브로 들어간 역대급 진기명기’. MLB.com은 “엄청난 장면을 볼 준비가 됐는가. 공은 신본기의 머리를 때리고 전준우의 글러브 속으로 떨어졌다”고 소개했다.

이날 경기는 롯데의 3-6 패배로 끝났다. 진기명기는 남겼으나 연승을 하지는 못한 채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