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北 비핵화 없으면 제재 완화 없어... 진지한 대화는 희망”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뉴시스/신화통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의 비핵화 없이는 대북제재 완화도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다만 북한과 진지한 대화의 기회를 얻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유럽을 순방 중이던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4일(현지 시간) 미 워싱턴타임스(WT)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이 제재 완화를 원한다면 핵무기를 포기하라는 미국의 입장은 명백하다(unambiguous)”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들(북한)과 마주 앉아 진지한 대화를 할 또 다른 기회를 얻기를 희망한다”며 북한과 대화할 의지를 내비쳤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핵무기 폐기에 동의했다고 언급하며 “그들(북한)은 김 위원장이 하겠다고 한 것을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것이 처음부터 우리의 입장이었다. 우리는 그것(비핵화)을 이룰 최상의 방법에 대해 (북한과) 기꺼이 대화하길 원한다”면서 “(비핵화를 이룰) 올바른 수단과 체계가 무엇인지 기꺼이 대화해 (비핵화를)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정부 관리들은 (한반도) 핵 위기에 대한 솔루션, 평화적 해결책을 찾기 위해 뼈 빠지게(tail off) 일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 관리들과 많은 대화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협상이나 관련 세부사항에 대해 절대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이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 시절부터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하는 동안 줄곧 핵확산 문제에 초점을 맞춰왔다면서, “따라서 북한 비핵화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매우 높은 우선순위(a high priority)”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북한 비핵화 시기(timing)에 관한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늘 “이것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답변을 대신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등을 통해 북한에 엄청난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