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경찰 자진 출석 “반드시 필요한 투쟁이었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06.07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06.07ⓒ김철수 기자

7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지난 3~4월 간 국회 앞에서 개최한 집회와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의 사회적 책임과 투쟁의 임무를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조합원 20여 명도 함께 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이 지난 3월과 4월 벌였던 저항은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의 악순환에 빠진 한국 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투쟁"이라며 "노동자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노동을 제공하는 것은 권력자의 시혜나 자본가의 양보가 아닌 사회가 함께 지켜야 할 의무다. 민주노총의 3~4월 투쟁은 이 의무와 가능성 대신 시행착오나 가진 자의 저항을 이유로 저임금, 장시간 노동을 유지하려 하는 정부에 대한 규탄과 저항이었고, 국회에 대한 온몸을 던진 문제 제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노총 위원장은 노동자를 대표해 진행하는 모든 사업의 책임을 지는 자리"라며 "정당한 투쟁 과정에서 벌어진 모든 결과에 따른 책임 역시 위원장인 제게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당히 경찰조사에 임하겠다. 민주노총의 사회적 책임과 위원장의 임무를 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06.07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06.07ⓒ김철수 기자

아울러 김 위원장은 "구속된 노동조합 집행 간부들을 석방하라"며 "ILO 총회를 앞두고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 해결을 위해 투쟁한 민주노총 간부를 감옥에 가둔다면 전 세계 노사정 대표자들 앞에서 대한민국의 노동 존중을 이야기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조합원들에게 "투쟁의 깃발을 단단히 틀어쥐고 준비하자"며, "우리는 7월 총파업을 앞두고 있다. 비정규직 정규직화 약속을 지키라는, 최소한의 국제기준을 지키라는,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라는 우리의 정당한 투쟁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지난 3월 27일과 4월 2~3일 국회 앞에서 3차례 열린 '노동법 개악 저지' 집회와 관련해 특수공무집행방해, 공동건조물침입, 공용물건 손상, 일반교통방해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위원장도 4월 3일 집회에서 경찰 차단벽을 넘어 국회 경내에 들어갔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당시에는 조사 당일에 풀려났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담 수사팀을 만들고 김 위원장을 포함한 민주노총 조합원 74명을 입건해 수사해 왔다. 지난달 28일에는 김 모 조직쟁의실장 등 6명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 손상, 공동건조물침입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도 이를 9시간 만에 법원에 청구했다. 법원은 이들 중 3명에 대해서만 "증거 인멸과 도망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