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멕시코와 관세협상 타결... 이민자에 강력한 조치 합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가 미국으로 이민자 유입을 제한하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며, 오는 10일(이하 현지시간)로 예정됐던 멕시코에 대한 관세부과를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멕시코와 서명 합의에 도달했다는 것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이에 따라 오는 월요일(10일) 멕시코에 부과하기로 했던 관세는 무기한 연기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신에 멕시코는 멕시코를 통해 우리 남쪽 국경으로 들어오는 이민자 행렬을 막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며 “이는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불법 이민을 크게 줄이거나 근절하기 위해 이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곧 국무부가 발표할 것이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무장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오는 10일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멕시코의 위대함을 보여주며 우리를 지지해 준 모든 사람들 덕분”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로부터의 이민자 유입을 막기 위해 멕시코가 불법 이민을 막지 않으면, 10일부터 멕시코산 수입품 전체에 대해 5%의 관세를 부과하고 오는 10월 25%까지 세율을 단계적으로 올리겠다고 관세 인상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하지만 멕시코에 대한 관세부과 방침과 관련해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저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통해서도 강행할 방침을 내비치며 고강도 압박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부과 위협 이후 미국과 멕시코는 지난 사흘간 협상을 벌여왔고 관세부과 조치가 발효되기 직전에 합의를 이룬 것이다. 멕시코에 불법 이민 차단 정책을 압박하고자 관세 인상 카드를 꺼내든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이 어느 정도 성공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