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다뉴브강 하류 수습 시신, 20대 한국여성 확인…실종 7명
8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 침몰 현장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과 헝가리 관계자들이 선체 인양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8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 침몰 현장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과 헝가리 관계자들이 선체 인양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제공 : 뉴스1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지점에서 22km 떨어진 에리드에서 8일 오후(현지시간) 수습된 한국인 추정 시신이 사고 유람선에 탑승한 20대 한국 여성으로 확인됐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9일 “8일 오후 경찰 경비정이 수습한 시신 1구는 한-헝 합동 감식팀에 의해 20대 한국인 여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총 33명의 한국인 중 지금까지 확인된 생존자는 7명, 사망자는 19명, 실종자는 7명으로 파악됐다. 헝가리인 선장도 여전히 실종 상태다.

‘허블레아니호’ 선체 인양 준비작업은 완료 단계에 접어들었다. 헝가리 경찰 대테러본부는 이날 선체에 인양용 와이어를 감는 작업을 진행한다.

와이어는 선체 네 부위를 감싸게 된다. 와이어가 제 위치를 찾지 못할 경우 인양 중 균형을 잃으며 선체가 부서지거나 내부가 유실될 우려가 있다. 헝가리 경찰 관계자는 “인양의 가장 어려운 부분은 와이어를 선체의 적절한 위치에 고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헝가리 당국은 9일까지 인양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와이어로 선체를 감싸는 작업이 생각보다 길어지면서 이 작업을 마치고 10일께 인양을 완료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 침몰 현장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과 헝가리 관계자들이 선체인양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8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 침몰 현장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과 헝가리 관계자들이 선체인양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제공 : 뉴스1

사고를 낸 크루즈선 선장은 진술 거부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추돌 사고를 낸 바이킹 시긴호 유리.C(64‧구속) 선장은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시 정황에 대한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헝가리 경찰은 이와 관련 목격자 66명의 진술을 확보하고 바이킹 시긴호에 탑승했던 승무원 등 관계자 230명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긴호 서버와 통신 장비, 레이더 스크린, 통신데이터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