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시]옛 서울의 물길을 관리하던 수문의 역사 ‘도성의 수문’ 기획전
2019년 동대문역사관 기획전 ‘도성의 수문’
2019년 동대문역사관 기획전 ‘도성의 수문’ⓒ서울역사박물관 제공

서울역사박물관은 2019년 동대문역사관 기획전 ‘도성의 수문’을 동대문역사문화공원 내 동대문역사관 기획전시실에서 열고 있다. 오는 10월 26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는 한양도성의 두 수문, 오간수문과 이간수문의 역할과 변화상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오간수문과 이간수문은 흥인지문과 광희문 사이, 한양도성의 가장 낮은 지점에 사람이 아닌 하천의 흐름을 위한 두 개의 수문을 가리키는 말이다.

서울 안에선 거의 농사를 짓지 않는 지금도 물길을 관리하는 건 중요한 일이다. 홍수를 대비하고, 하천의 오염을 막는 건 도시를 살아가는 시민과도 직결되는 문제다. 더구나 과거엔 지금과도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물길 관리가 중요했다. 이번 전시에선 성곽 시설물로서 수문의 역할과 물길과의 관계, 그리고 그것의 변화상을 통해 과거 동대문운동장이 위치하고 있었던 한양도성 동쪽 지역의 역사와 장소성을 되돌아볼 수 있다.

한양전도
한양전도ⓒ서울역사박물관 제공

전시는 ‘수문을 쌓다’, ‘ 도성의 수문’, ‘근대기 수문의 변화’ 등 3개의 주제로 구성됐다. ‘수문을 쌓다’에서는 조선의 수도 한양의 지형적 특색과 물길의 흐름, 그리고 수문의 축성 과정에 대해 소개한다. 내사산(內四山)으로 둘러싸인 한양은 북쪽과 남쪽에 비해 서쪽과 동쪽의 지세가 상대적으로 낮은 지형적 특색을 보인다. 이에 각 산에서 발원한 물길은 평탄한 중앙부를 동서로 가로지르며 도성 밖으로 빠져나갔다. 산의 능선을 따라 건설된 한양도성의 동쪽에는 물길의 흐름을 관장하기 위한 두 개의 수문이 완성됐다. 산으로 둘러싸인 도성 안 물길의 흐름은 옛 지도와 『준천사실(濬川事實』등 기록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관람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를 영상으로 재현했다.

‘도성의 수문’에서는 오간수문과 이간수문을 통해 수문의 구조와 역할에 대해 살펴본다. 한양도성의 수문은 성곽 시설물로서 성 밖으로 하천수를 통과시키는 치수(治水)의 역할뿐만 아니라 외부에서 침입하는 적을 막기 위한 방어의 기능도 가지고 있었다.

이간수문 이음쇠
이간수문 이음쇠ⓒ서울역사박물관 제공
준천계첩
준천계첩ⓒ서울역사박물관 제공

‘근대기 수문의 변화’ 부분에서는 20세기 이후 나타는 수문의 훼철-발굴-복원의 역사에 대해 소개한다. 일제강점기 한양도성의 훼철과 함께 수문도 큰 변화를 겪었다. 교통의 편리를 도모하기 위해 오간수문이 철거되었고, 경성운동장의 건립으로 이간수문이 훼철되었다. 지도 위에서 사라졌던 수문은 2000년대 발굴조사를 통해 그 모습을 다시 드러내었다. 사라진 수문의 모습은 근대기 지도와 사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오간수문과 이간수문 터에서 발굴된 철책문, 이음새 등의 유물이 함께 소개된다.

이번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http://www.museum.seoul.kr) 및 한양도성박물관 홈페이지(http://www.museum.seoul.kr/scwm/NR_index.do)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