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념’이라는 색안경을 벗고 남북이웃을 꿈꾸다, 연극 ‘그때 그 사람’
연극 ‘그때 그 사람’
연극 ‘그때 그 사람’ⓒ공연집단 강철무지개

오늘날 남북관계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연극 ‘그때 그 사람’이 다시 무대에 오른다.

‘공연집단 강철무지개’는 분단을 넘어 인간과 인간이 서로를 이해해 가는 과정을 담은 연극 ‘그때 그 사람’을 오는 27일 대학로 후암스테이지 1관에서 재공연한다.

작품은 북한 어부 위철이 전남 여수 섬마을로 표류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고 있다. 표류해 쓰러진 위철을 어촌 부부 일선과 혜숙이 집으로 데리고 온다.

북한 사람과 남한 사람이 만나 이해해 가는 과정을 통해서, 작품은 이념의 색깔을 뛰어넘는 인간관계에 대해서 보여준다. 경계를 뛰어 넘는 어떤 희망을 만날 수 있다.

작품을 쓰고 연출한 김윤주 대표는 “급속도로 변해가는 남북관계에서 우리 ‘공연집단 강철무지개’는 ‘그때 그 사람’을 통해 연극, 예술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평화의 시대에 다가가는데 우리의 역할을 하고 싶다”며 “실제로 만나고 싶어도 만날 수 없는 이산가족처럼 국내외 정세나 이념에 의해 본인들의 의지와 상관없이 만날 수 없는 ‘그때 그 사람’들이 더 이상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연은 오는 7월 7일까지 볼 수 있다. 권태건, 박미선, 설재근, 오충근, 김정욱, 조해민 등이 출연한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