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노윤호, 데뷔 16년만 솔로… 발매 일성은 “변화・도전” (종합)
첫 솔로앨범 쇼케이스 연 유노윤호
첫 솔로앨범 쇼케이스 연 유노윤호ⓒ뉴스1

가수 유노윤호가 12일,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솔로앨범 ‘True Colors(트루 컬러스)’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유노윤호는 타이틀곡 ‘Follow(팔로우)’ 무대를 공개하고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진행은 방송인 오정연이 맡았다.

동방신기 유노윤호의 첫 솔로 앨범이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다채로운 색깔로 표현되는 삶의 여러 감정을 음악에 담기 위해 가사, 멜로디, 스타일링으로 자연스럽게 녹여냈다”라며 “유노윤호만의 음악 세계를 만나기에 충분하다”라고 설명했다.

데뷔 16년 만에 내는 솔로 앨범이다. 물론 여러 경로를 통해 솔로곡을 보여 준 적은 있었지만, 첫 앨범이니만큼 떨린다는 마음을 전했다. 유노윤호는 “떨린다는 마음도 마음이지만, 결과에 상관없이 후회 없도록 활동하자는 생각이 든다”라며 “첫 시작이라는 설렘이 참 좋다. 좋은 느낌의 떨림이다”라고 말했다.

앨범 ‘트루 컬러스’에는 총 6트랙이 담겼다. 크레딧에는 유영진, 토마스 트롤슨, 런던노이즈, 앤드류 최, 황유빈, 이스란 등의 이름이 눈에 띈다. 특히 ‘팔로우’는 동방신기의 ‘주문’을 작곡한 토마스 트롤슨과 유영진이 다시 한번 만나 만들어낸 곡이다.

유노윤호는 “다양한 색으로 표현되는 삶의 감정을 나답게 표현했다. 그걸 공유하고 싶어 지은 이름”이라고 앨범명을 소개했다. 이어 “이미지로 형상화할 수 있는 가사, 멜로디, 스타일링 등을 잘 봐주셨으면 한다. 모두 제작에 참여했고, 전문가분들도 함께 고생했다”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팔로우’는 장르의 곡이다. 유노윤호는 “그간 내가 파워풀한 노래들을 선보였다면, 이번엔 금속성 느낌의, 담백하면서도 무거운 느낌이 있는 곡이다. 실버 컬러의 곡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치명적 매력으로 상대방을 사로잡겠다는 것으로, 이성과의 관계 등도 포함하는 포괄적인 것이다. 여러 가지로 상상하시며 들어 주셨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퍼포먼스에 대해서도 “금속성의 칼날이 선 안무”라며 ‘절제’, ‘여유’ 등의 키워드를 강조했다.

첫 솔로 앨범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팔로우 선보이는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팔로우 선보이는 유노윤호ⓒ뉴스1

다음은 유노윤호가 직접 한 수록곡 설명

2번 트랙 - 블루 진스
“푸른 색을 맡고 있는 노래입니다. 청바지가 어울리는 이성에 대한 노래이고, 노래 색깔에 맞춰 보컬 톤 등도 바꿔 불렀습니다.”

3번 트랙 - 스윙 (feat. BoA)
“붉은 색을 맡고 있는 노래입니다. 올드스쿨 시카고 하우스 풍의 노래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남녀의 감정을 새빨간 베일로 비유했습니다. 베일 뿐만 아니라 가사에 있는 와인 등이 색깔을 나타내는 데 쓰였어요.”
“피처링을 보아에게 요청했고, 바로 응낙했습니다. 묵직한 베이스라인이 아주 매력적인 곡입니다.”

4번 트랙 - 불러 (feat. 기리보이)
“오렌지색을 담당하는 곡으로, 그루비한 베이스 라인이 인상적인 뉴 디스코, 몸이 꿀렁거리는 팝 댄스곡입니다”
“함께 드라이브 떠나자고 유혹하는 솔직함을 담았고요, 보시다시피 기리보이와 함께 해서 신선한 조합을 노렸어요. 이번 보컬에서도 좀 더 스타일리시하게 부르려 노력했다”

5번 트랙 - 왜(why)
“다크 그레이 색을 맡고 있고, 도회적인 알앤비 곡입니다.”
“추상적인 가사이긴 한데, 나지막이 내뱉는 멜로디가 쓸쓸함이 느껴집니다. 회색빛 공감하게 하려 했어요. 독특하고 어둡지만, 또 그루비한 곡이고, 내가 제일 많이 변할 수 있는 재지(Jazzy)한 곡이라고 생각해 꼭 해야 하는 노래라고 생각했습니다.”

6번 트랙 - 체인지 더 월드
“이 곡이 맡은 색은 화이트고요, 미드 템포 팝 발라드 장르입니다.”
“우리 모두 평범하지만 당연한 가치를 지켜내서 작은 힘을 모아 세상을 바꾸자는 그런 순백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녹여 내 봤습니다. 사실 이 노래를 접하고 듣고 골랐을 때 마음은 진정성있는 마음가짐으로 부르고 싶어요.”

첫 솔로 앨범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팔로우 선보이는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팔로우 선보이는 유노윤호ⓒ뉴스1

유노윤호는 “빨리 솔로로 나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내가 준비가 됐을 때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그게 더 진정성 있는 모습이 아니겠나”라고 입을 뗐다. 그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말을 자주 하는데, 그렇게 됐다”라며 웃었다.

피처링진에 들어 있는 보아와 기리보이가 눈에 띈다. 보아는 아무 설명도 듣지 않고 바로 승낙하고 임했다고 한다. 유노윤호는 “그런 만큼 더욱 곡의 품질에 신경을 많이 썼다. 보아가 이렇게나 신경을 써줄 줄은 몰랐다”라고 작업 후기를 전했다.

기리보이에 관해서는 “수줍음이 정말 많은 친구”라며 “요즘 젊은 친구들에게 주목받는 프로듀서이고, 내게 없는 면을 함께 잘 섞으면 좋지 않겠냐는 생각이 들어 함께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SM에서도 없던 스타일이라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유노윤호는 “기리보이가 랩 스타일이 괜찮다고 칭찬했다”라며 소심(?)한 자랑도 덧붙였다.

유노윤호는 퍼포먼스만 눈에 띄는 앨범이 안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그래서 5번, 6번 등의 노래를 넣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또, "동방신기 앨범과도 상당히 다르다. 창민이가 불러야 할 것 같은데 제가 부른 게 또 있다. 사람들이 정말 내가 부른 게 맞냐며 많이들 놀라신다"라고 덧붙였다.

성적에는 특별히 신경 쓰지 않겠다며 “앨범을 듣고, ‘이 친구가 정말 많은 생각을 가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가져 주신다면 좋겠다”라고 언급했다.

유노윤호 ‘트루 컬러스’는 12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