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부모 사기’ 마이크로닷, 앞에선 ‘합의’하자더니 뒤에선 ‘녹취’
마이크로닷
마이크로닷ⓒ마이크로닷 인스타그램

래퍼 마이크로닷이 최근 자신의 부모가 저지른 사기 행각의 피해자들과 합의하는 과정을 녹취해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다.

지난 10일 중부매일은 마이크로닷이 부모인 신모 씨 부부의 첫 공판을 3일 앞둔 지난달 18일 제천에 거주하는 피해자 A 씨를 찾아가 합의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마이크로닷이 자신의 친척과 함께 내가 일하는 사무실을 찾아왔다. 합의해 달라고 이런저런 말을 했지만 결국 거절했다. 이후 마이크로닷 일행이 사무실을 져나가고 저도 건물 아래에 창고로 내려왔는데 창고 셔터 너머로 마이크로닷 목소리가 들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거기서 마이크로닷이 ‘쓸만한 내용 녹음 잘 됐어요?’라고 묻자 같이 온 일행이 ‘앞에 것은 쓰면 안 돼, 우리한테 불리해’라고 말하는 것이 들렸다”라고 말했다.

A 씨는 “대화 당시 녹음을 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저들이 이런저런 얘기하면 우리도 실수할 것 아니냐. 화를 내거나 ‘그 돈 안 받는다’ 같은 말이다”라며 “알아보니 서울 유명로펌 변호사를 샀는데 그 로펌 사건 수임료가 기본 1억~2억 원은 한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로닷의 이러한 행각이 확인되자 피해자들은 “방송복귀를 위해 언론플레이를 준비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 피해자는 “합의 안 하는 사람들을 강성 피해자, 돈만 밝히는 피해자로 몰아 이미지 회복을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그 사람들 때문에 가족이 죽고 다쳤다. 돈으로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로닷의 부모인 신 씨 부부는 20여 년 전 농장을 운영하며 14명에게 6억 원가량을 빌린 뒤 갚지 않고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