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신인가수 비비를 이해하는 지침서 셋 #이야기 #솔직함 #결함 (종합)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표한 가수 비비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표한 가수 비비ⓒ뉴스1

“정말 좋은 곡, 그리고 그에 담긴 이야기를 들려 드리고 싶다. 더 멋진 아티스트가 되어 보답하겠다.”

‘더팬’에서 2위를 차지한 신인 비비는 ‘이야기’를 강조하는 음악가였다. ‘지침서’로 묶어낸 앨범에는 수록곡마다 본인이 정한 분명한 테마가 있었다.

필굿뮤직(대표 타이거 JK) 신인가수 비비(BIBI)가 12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를 발표하는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비비는 타이틀곡 ‘나비’ 무대를 공개하고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진행은 같은 소속사의 래퍼 비지가 맡았다.

비비는 SBS 음악 예능 프로그램 ‘더팬’에서 카더가든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며 파란을 일으켰던 인물이다. 타이거 JK가 우연히 사운드 클라우드(온라인 음악 공유 플랫폼)에서 그의 노래를 접했고, 수소문 끝에 우연히 만났다고 한다.

이날 깜짝 등장한 타이거 JK는 “음악을 하던 와중에 정말 독특한 친구를 발견해 함께하게 됐다. 응원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처음 그를 만났던 느낌을 대중들에게 잘 전달하고 싶다. 노래, 춤 등 모든 분야에서 훈련할 수 있는 여건이 잘 갖춰진 요즘, 전혀 완벽하지 않은 아티스트가 보여주는 날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런 사람이 윤미래였고, 비지였으며, 오늘은 비비다”라고 그를 소개했다.

비비도 이런 콘셉트를 완벽히 받아들이고 있었다. 이날 그는 “반드시 보기 좋기만 한 사람이 아니었으면 한다. 모든 이가 완벽할 수 없지 않나. 그런 이야기를 대신 해 주고 싶다. 결점의 아름다움을 알게 해 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의정부의 ‘외진 곳’에서 타이거 JK를 만났다는 비비는 “처음엔 조폭에게 잡힌 줄 알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 비비를 보며 타이거 JK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들으면서 결혼생활도 윤택해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팔불출’이라는 말이 딱 맞을 만큼의 표현이었다.

타이거 JK 이야기 듣는 비비
타이거 JK 이야기 듣는 비비ⓒ뉴스1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에는 총 4개 트랙이 실렸다. 비비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 모두에 참여했다. 피처링진에는 김승민과 창모가 눈에 띈다.

타이틀곡 ‘나비’에 관해 비비는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고양이 같은 연인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쓴 곡”이라며 “그래서 뮤직비디오에서도 그런 포즈를 많이 연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끼고 사랑하는 곡들로만 채워서 타이틀 정하기가 쉽지 않았어요”라며 스토리텔링에 신경을 정말 많이 쓴 앨범이다. 이야기를 잘 전달하기 위해 한국어가 많은 ‘나비’로 타이틀곡을 정했다”라고 말했다. 4번 트랙 ‘Fedexx Girl’도 강력한 타이틀곡 후보였다고 한다.

방송 무대에도 설 예정인 그는 “퍼포먼스는 특별히 잘하지 못한다”라고 솔직하게 밝히며 “일어서서 막 움직이는 것 자체가 잘 맞지 않는 것 같다. 손짓과 표정을 주목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요즘 말로 ‘쿨워터향’ 진하게 나는 신인이었다.

다음은 비비가 직접 한 수록곡 설명

2번 트랙 - Give More Careless
“조금 더 주고, 덜 생각한다는 뜻이에요. 부제가 ‘내일이면 보지 않을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인데요, 사내연애라거나.... 그런 분들을 위한 곡입니다. 가사에 집중해서 잘 들어주시면 좋겠습니다.”

3번 트랙 - Pretty Ting (Feat. 김승민)
“‘그래 그 여자애는 아무것도 아니야’라는 내용이 들어간 곡인데요, ‘나쁜 남자와 사랑에 빠진 여자들을 위한 지침서’입니다. 연애하다가 ‘이것 내 것 아닌데?’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잖아요. ‘나는 나야’라고 말하고 싶을 때를 생각하며 쓴 곡입니다.”

4번 트랙 - Fedexx Girl (Feat. 창모)
“이 노래가 타이틀곡이 되었으면 어떘을까 했던 곡이에요. ‘장거리 연애를 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인데요, 나 자신을 택배처럼, 선물처럼 (연인에게) 가져다 준다는 내용의 노래입니다.”

신인가수 비비가 타이틀곡 나비를 부르고 있다
신인가수 비비가 타이틀곡 나비를 부르고 있다ⓒ뉴스1

앨범 자체가 ‘사랑 지침서’이다. 가사도 직접 쓴다. 가사 써 내는 비결로 ‘경험’을 들었다. 그는 “저의 경험에 살을 붙여서 쓰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라며 근래 보기 드문 솔직한 답변을 내놓았다.

신인답지 않은 솔직함과 씩씩함이 이목을 끌었다. 타이거 JK의 노래를 ‘8:45’로 처음 접했다는 비비는 “초등학교 학예회 때 ‘노래 부분 연습해 오라’는 친구들 요청에 처음 들은 노래였고, 그게 타이거 JK 노래인줄은 몰랐다”라며 “나중에 회사 들어오고 나서야 알게 됐다. 정말 놀라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년 전 노래를 들어도 가사가 정말 좋더라”라고 거침없이 말했다. 그 와중에도 ‘가사’에 관심이 쏠려 있었다.

타이거 JK가 최근 발표한 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앨범에 참여한 그는 “처음엔 그냥 ‘하라고 해서’ 했다. 나중에 실물로 앨범을 받아 보고 나서야 ‘성공했구나’하고 느꼈다”라는 소감도 전했다.

데뷔 첫 쇼케이스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비비와 비지
데뷔 첫 쇼케이스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비비와 비지ⓒ뉴스1

앨범 목표를 묻자 그는 “나보다 어리고 예쁘고 춤도 잘 추고 노래도 잘하고…. 훨씬 완벽한 분들이 많다. 하지만 나는 완벽하지 않은 것의 아름다움이 있다고 생각한다. 여백의 미라거나…. 사람이 모두 솔직하지 않기도 하니, 나는 좀 더 가까이 다가가는 음악가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 노랠 듣는 사람들을 심심하게 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무대에 임한다”라는 말을 남기고 쇼케이스를 마쳤다.

비비의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12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앞서 ‘비누’라는 싱글도 발표한 바 있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