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준영 불법촬영물에 여성 연예인 등장’ 허위 사실 유포범들 검거
없음
ⓒSBS

가수 정준영이 찍은 불법 촬영물에 유명 배우와 아이돌 멤버가 등장한다는 허위사실을 커뮤니티 사이트에 유포한 이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12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A(26) 씨 등 6명을 검거해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B(38) 씨에 대해선 미국 시민권자 신분이라 기소를 중지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월 ‘10명의 유명 여배우와 여성 아이돌 그룹 멤버가 정준영 불법 촬영물에 등장한다’는 허위사실을 담은 글을 일간베스트 저장소와 디시인사이드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렸다. 이 글은 게시되자마자 급속도로 유포되어 피해자들이 고소장을 제출하기에 이르렀고, 수사에 착수한 사이버수사대는 게시물 작성자의 IP를 추적하여 피의자 7명을 특정했다.

조사 결과, 여성 배우 관련 허위사실은 이들이 과거에 가수 정준영과 예능프로그램 출연, 뮤직비디오 촬영 등을 함께 했다는 점만으로 작성된 것이었다. 여성 아이돌 멤버 관련 허위사실은 아무런 근거 없이 작성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피의자들은 클럽 '버닝썬' 및 정준영 관련 내용이 이슈가 되자, 다른 인터넷 사이트나 SNS 등을 통해 접한 허위사실을 죄의식 없이 단순 흥미 목적으로 게시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보통신망을 통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하는 정보를 재전송하는 경우 최초 유포자가 아니더라도 명예훼손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