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비아이, ‘마약 의혹’에 아이콘 탈퇴… YG “전속계약 해지”
아이콘 비아이.
아이콘 비아이.ⓒ김슬찬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소속 보이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 23)가 ‘마약 의혹’에 팀을 탈퇴한다고 밝혔다. YG 측은 비아이와 계약을 해지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비아이는 1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팀 탈퇴를 알리며 “한 때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서 하지도 못했다”라고 썼다. 마약 구매나 투약 등은 부인하면서도 팀 탈퇴를 선언한 것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그의 팀 탈퇴와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또, “소속 아티스트 관리 책임을 절감한다”라고 사과했다.

12일 오전,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2016년 8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붙잡혔던 A 씨가 1차 진술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전달했다고 자백했다가 YG 측이 변호사를 붙여 준 3차 진술에서는 그간의 주장을 뒤집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또, 마약 딜러 C 씨의 증언도 함께 내보냈다. 그런데도 당시 담당이었던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비아이를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YG는 보도가 나가기 직전 디스패치에 “2달에 1회씩 간이 진단 키트를 통해 마약 양성 반응을 검사한다”라며 “비아이는 마약을 한 일이 없다”라는 해명을 전했다.

비아이는 보이그룹 아이콘의 리더로 2015년 가요계에 데뷔했다. 팀의 대표곡인 ‘취향저격’, ‘사랑을 했다’ 모두 그의 작품이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