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노윤호, 다채로운 보컬 매력의 첫 솔로… “창민이 부분도 내가 불러”
첫 솔로 앨범 쇼케이스에서 열창하는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쇼케이스에서 열창하는 유노윤호ⓒ뉴스1

아이돌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데뷔 16년 만에 솔로 앨범을 냈다. 그는 ‘다채로운 보컬 톤’을 이번 앨범의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유노윤호 첫 솔로 앨범 ‘True Colors(트루 컬러스)’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는 “16년 만의 첫 솔로라 신인 때의 떨림이 느껴진다”는 심정을 전했다.

첫 솔로 앨범 ‘True Colors(트루 컬러스)’에 대해 유노윤호는 “기존의 기사로는 독보적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준다고 했으나, 사실은 유노윤호만의 다채로운 색깔로 표현되는 삶의 여러 감정을 보여주고 싶은 앨범”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트랙마다 보고 듣는 것뿐만 아니라 이미지를 형상화할 수 있는 가사가 재미있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특히 이번 앨범에서 ‘기존의 동방신기, SM엔터테인먼트의 색과는 다른 ‘정윤호’만의 새로운 보컬’을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Follow’를 비롯한 수록곡 ‘블루 진(Blue Jeans)’, ‘스윙(Swing)’, 불러(Hit Me Up)’, ‘왜’, ‘Change The World’에는 각각의 색이 담겨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실버, 블루, 레드, 오렌지, 다크그레이, 화이트로 이어지는 다채로운 색감이 유노윤호의 다양한 ‘True Colors’를 표현한다. 색상에 따라 보컬 톤도 달라진다.

유노윤호는 수록곡 ‘블루 진’에 대해 “기존의 ‘동방신기’에서 보여 줬던 보컬 톤이 아닌, ‘정윤호’ 만의 또 다른 보컬을 들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보아와의 케미스트리를 확인할 수 있는 ‘swing’과 더불어 기리보이가 피처링한 수록곡 ‘불러’를 두고 그는 “‘과연 기리보이와 유노윤호가 매치 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들어 관심을 가지시길 바랐다”라고 설명했다. 가장 변화를 준 곡으로는 ‘왜’를 꼽으며 “독특하고 어두운 재즈곡이다. 새로운 모습을 담아내는 게 소원이었는데 이루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이번 앨범이 ‘퍼포먼스’에 가려지는 게 두렵다고 말했다.

“(솔로 앨범은) 새로운 도전을 위한 첫 번째 열쇠고리라고 생각한다. 처음 들었을 때 ‘유노윤호 같지 않은 모습들이 꽤 많은데?’라고 느껴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한 그는 “듣다 보면 이거 유노윤호의 목소리가 아닌가, 최강창민이 불러야 할 부분이 아닌가, 코러스가 아닌가 하실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모두 내 목소리다. 그룹이 가졌던 보컬을 채우려는 노력이 음악에 고스란히 나타날 것”이라며 퍼포먼스뿐만 아닌 보컬적으로도 성장한 솔로 가수 정윤호의 포부를 밝혔다.

유노윤호의 솔로 앨범 ‘True Colors(트루 컬러스)’는 12일 저녁 6시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됐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