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 시대와 이별” 고 이희호 여사, DJ 곁에 잠들다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영정을 든 고인의 손자 김종대 씨(김홍업 전 의원 장남)를 선두로 운구행렬이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영정을 든 고인의 손자 김종대 씨(김홍업 전 의원 장남)를 선두로 운구행렬이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민중의소리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장례의식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엄수됐다. 이 여사는 자신의 정치적 평생 동지이자 남편인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곁에 안장됐다.

이날 오전 6시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발인식이 거행됐다.

빈소를 나온 운구행렬은 생전 이 여사가 오랫동안 신앙생활을 한 신촌 창천교회로 향했다. 추모객과 신우들로 가득 들어찬 예배당에서는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고인을 추모하는 예배가 열렸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제 우리는 한 시대와 이별하고 있다"고 조사를 했다. 그는 "이제 남은 우리는 여사님의 유언을 실천해야 한다"며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하신 여사님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상 전 총리서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행동하는 양심'이 울림이 컸던 것은 여사님의 흔들림 없는 양심과 민주주의를 향한 불굴의 의지가 더해졌기 때문"이라고 추도했다.

예배 참석자들은 이 여사 영전에 헌화하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들른 동교동

고 이희호 여사 영정이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에 도착하고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공동 문패가 대문 옆에 걸려 있다.
고 이희호 여사 영정이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에 도착하고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공동 문패가 대문 옆에 걸려 있다.ⓒ민중의소리
고 이희호 여사 노제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에서 진행됐다. ‘영원한 동반자’ 이희호 여사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정이 나란히 놓여 있다.
고 이희호 여사 노제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에서 진행됐다. ‘영원한 동반자’ 이희호 여사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정이 나란히 놓여 있다.ⓒ민중의소리
고 이희호 여사의 운구차량이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을 떠나고 있다.
고 이희호 여사의 운구차량이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을 떠나고 있다.ⓒ민중의소리

이 여사의 운구행렬은 김 전 대통령과 평생을 지낸 동교동 사저로 향했다. 대문에는 '김대중' '이희호' 문패가 걸려있다.

고인의 큰손자 김종대 씨는 영정을 모시고 사저로 들어섰다. 차남 김홍업 전 의원과 삼남 김홍걸 민족화해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 10여 명의 직계가족은 말없이 뒤를 따랐다.

이 여사는 1층 응접실과 2층 침실 등 집안 곳곳을 마지막으로 둘러봤다. 영정 속 환하게 웃는 모습의 고인은 남편의 영정 옆에 나란히 앉아 잠시 가족들과 작별의 시간을 가졌다. 사저 옆 김대중도서관의 집무실도 들렀다.

노제를 마친 운구행렬은 안장식이 예정된 국립현충원으로 다시 이동을 시작했다. 사저를 경호하던 경찰 경호중대는 일제히 거수경례했다. 출근하던 주민들도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사랑하는 동반자 곁에서 영면하시길"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서울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이 엄수되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서울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이 엄수되고 있다.ⓒ정의철 기자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정·관계 인사들이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올리고 있다.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정·관계 인사들이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올리고 있다.ⓒ정의철 기자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사회장으로 열린 고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김홍업 전 의원이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며 슬픔에 잠겨 있다.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사회장으로 열린 고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김홍업 전 의원이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며 슬픔에 잠겨 있다.ⓒ정의철 기자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여성지도자 영부인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이 엄수됐다. 각계의 주요인사들과 시민 2천여 명이 고인과 작별하기 위해 모여들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사님께선 아내와 영부인이기 이전에 이미 시대를 앞서갔던 선구자였다"며 "대한민국 여성운동의 씨앗인 동시에 뿌리였다. 또한 한평생 민주주의 운동가였다"고 추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제 영원한 동행을 해 온 동지였던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영면하시기를 바란다"고 애도했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이 여사의 삶은 그 자체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라고 추모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누구보다 공의로운 삶을 사셨던 고인께서 이제 하나님과 사랑하는 동반자의 곁에서 평온하게 영면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고,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제 김대중 대통령님을 만나 평안히 지내시라"고 추도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당신이 일생에 걸쳐 헌신한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의 길을 굳건히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보내온 조전을 대독했다.

추모식이 끝난 뒤 안장식이 진행됐다. 이 여사는 가족들과 동지들, 시민들의 배웅 속에서 평생의 동반자인 김 전 대통령 묘역에 함께 안장됐다.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고 이희호 여사가 안장식장으로 운구되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고 이희호 여사가 안장식장으로 운구되고 있다.ⓒ정의철 기자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많은 추모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 이희호 여사 안장식이 엄수되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많은 추모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 이희호 여사 안장식이 엄수되고 있다.ⓒ정의철 기자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 안장식에서 하관의식이 진행되고 있다.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 안장식에서 하관의식이 진행되고 있다.ⓒ정의철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