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부산] “5·18망언 규탄행동에 구속영장 청구, 철회하라”
민주노총 부산본부,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14일 부산지방경찰청 후문에서 5.18망언에 항의한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14일 부산지방경찰청 후문에서 5.18망언에 항의한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검·경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에서 5·18망언 규탄 행동에 나섰던 민주노총 간부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14일 부산지방경찰청 후문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잡아가둘 것은 5·18망언 적폐세력”이라고 이번 조처를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노조할 권리를 위해 대국회 투쟁을 벌였다는 이유로 이미 3명이 구속됐고 이번엔 5·18망언 대응과 관련해 또 영장을 청구했다”며 “촛불혁명의 시대적 흐름에 숨죽였던 공안세력이 활개를 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부산운동본부 등은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해 온갖 망언, 패륜 발언을 쏟아낸 한국당에 대한 해체 목소리는 틀린 것이 없다”면서 “그런데 경찰이 도둑놈은 놔둔 채 잡으라고 소리친 사람을 잡아 가두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정치권이 패륜 막말에 대한 처리를 하지 못하고, 국민이 이들 의원에 대한 소환할 권리조차 없는 상황에서 항의하는 것조차 공권력이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자유막말당’이라고해도 어색하지 않다”라며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와 조속한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그렇지 않다면 국민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민주노총과 5.18시국회의는 지난 2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앞을 찾아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5·18망언 3인방’으로 불리는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구호 등을 외쳤다.

전당대회 개최 시간이 다가오자 경찰은 기자회견 참가자들을 전시장 밖으로 밀어냈고, 이에 항의하는 행동이 이후에도 계속됐다. 그러자 경찰은 해산 불응을 이유로 현장에 있던 수십여 명을 체포해 연행했다. 최근 검·경은 “사안이 중대하다”며 행사를 주도한 민주노총 부위원장 등 3명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영장을 청구했다.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