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양민석 YG 대표이사 사임… “양현석 결정 오해 없도록” (전문)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의 친동생인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및 YG플러스 대표이사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의 친동생인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및 YG플러스 대표이사ⓒ민중의소리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YG) 대표이사가 사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YG 양민석 대표이사는 “양현석 총괄님께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한 결정이 오해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이런 상황에서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우리 스스로가 변화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 저의 결정이 YG가 크고 새로운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라고 입장을 마무리했다.

그간 YG의 대표이사직은 양현석의 동생 양민석이 맡았다. 양현석은 총괄 프로듀서라는 직함을 가지고 있었다. 양현석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3월 31일)에 따르면 YG 최대 주주로, 보통주 315만 1181주(16.12%)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난다.

양민석 YG 대표이사 입장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양민석 대표이사가 방금 전 내부 임직원들에게 보낸 레터 전해 드립니다.

이하 전문

YG Family 여러분.
최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그간 힘을 내주신 구성원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더불어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연초부터 지속적이고 자극적인 이슈들로 인해 여러분이 느꼈을 걱정과 불안에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양현석 총괄님과 저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그동안의 온갖 억측들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음악 활동과 경영에 몰입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최근의 이슈들과 관련없는 소속 연예인들까지 지속적으로 힘들게 하는 여러 상황들을 보면서 더이상 인내하고 견디는 것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합니다. 또한 양현석 총괄님께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라고 한 결정이 오해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얼마전 창립 23주년 기념식에서 저는 여러분들 앞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가 먼저 변화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저의 결정이 YG가 크고 새로운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