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가자! 금강산” 통일부에 전달된 ‘6,150명’ 시민 방문신청서
겨레하나 회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통일부에 6,150명의 금강산 방문신청서를 제출했다.
겨레하나 회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통일부에 6,150명의 금강산 방문신청서를 제출했다.ⓒ김철수 기자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금강산 방문을 원하는 시민 6천150명의 방문 신청서가 통일부에 접수됐다.

사단법인 겨레하나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시민의 힘으로 금강산으로 가는 문을 열겠다는 의지"라며 통일부에 1차 방문 신청서를 전달했다.

겨레하나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촉구하기 위해 지난 4월 27일부터 참가자를 모집하는 '다시가자 금강산 1만2천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전 기준 총 7천512명이 서명한 신청서를 받았다.

겨레하나는 회견문에서 "국민들의 마음은 단지 아름다운 산을 구경하거나 관광하고 싶다는 것이 아니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시작으로 한반도 평화의 길을 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남북이 손잡고 남북공동선언들을 이행한다면 평화와 번영이 찾아올 것"이라며 "금강산 관광 재개는 남북공동선언을 이행하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겨레하나는 "남북공동선언의 이해은 미국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며, 허락하거나 승인할 문제도 아니다"라며 "미국이 진정으로 강대국다운 지위를 지키고 동맹국가로서의 역할을 하고 싶다면 적대와 대결의 산물인 대북제재부터 해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겨레하나 회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통일부에 6,150명의 금강산 방문신청서를 제출했다.
겨레하나 회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통일부에 6,150명의 금강산 방문신청서를 제출했다.ⓒ김철수 기자

조성우 겨레하나 이사장은 "없는 길도 사람이 가면 그냥 길이 되는 있는 길도 못가고 있다"며 "그래서 일단 가면서 생각하고 뭔가 부족한 게 있으면 채우고 가자는 게 '금강산 1만2천 운동'의 기본"이라고 말했다.

이연희 겨레하나 사무총장은 "금강산 관광은 남북 정상이 약속한 일이고, 관광은 제재와도 상관이 없다"며 "미국은 더 이상 남북관계에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우리 정부도 눈치보지 말고 과감히 결단할 때가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강산 방문 신청서에 담긴 시민들의 메세지들도 소개됐다.

"갈 수 있다는 작은 소망이 무너지지 않게 해주세요ㅠㅠ 가족들이랑 손 잡고 금강산 가보고 싶어요." - 인천시 부평구 최△△

"금강산을 방문하도록 새로운 시작을 열어주세요. 작은 시작이 큰 화합을 이룰 거에요." - 서울시 정△△

"황해도 할머니인데, 언제면 금강산에 갈 수 있을까?" - 서울시 노원구 박△△

"금강산 관광이 빨리 재개돼 남북이 하나되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장관님! 힘 좀 써주세요." 서울시 장△△

겨레하나 회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통일부에 6,150명의 금강산 방문신청서를 제출했다.
겨레하나 회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통일부에 6,150명의 금강산 방문신청서를 제출했다.ⓒ김철수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