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북, 완전한 핵폐기 의지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스톡홀름 스웨덴 의회 구 하원 의사당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 주제로 연설을 마친 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6.14.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스톡홀름 스웨덴 의회 구 하원 의사당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 주제로 연설을 마친 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6.14.ⓒ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현지시간) 스웨덴 의회에서 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라는 주제의 연설에서 제안한 "남과 북 간에 세 가지 신뢰" 중 하나로 "국제사회의 신뢰"를 꼽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라며 "다른 한편으로는 남북이 합의한 교류협력 사업의 이행을 통해 안으로부터의 평화를 만들어 증명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 이유에 대해 문 대통령은 "반만년 역사에서 남북은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다.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라며 "그러나 우발적인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 국제사회의 제재를 풀기위해서는 이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이라며 "제재 해제는 물론이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은 국제사회의 신뢰 회복을 위해 북한과 함께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남북 간의 합의를 통해 한국이 한 약속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더욱 굳건하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남북이 함께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면 더 많은 가능성이 눈앞의 현실이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제재에서 벗어나 남북이 경제공동체로 거듭나면 한반도는 동북아 평화를 촉진하고, 아시아가 가진 잠재력을 실현하는 공간이 될 수 있다. 남북은 공동으로 번영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는 세계 핵확산방지와 군축의 굳건한 토대가 되고, 국제적·군사적 분쟁을 해결하는 모범사례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남과 북은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서서 세계 평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에 대한 신뢰"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평화로운 방법으로만 실현될 수 있다. 그것이 대화다.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도 핵무기가 아닌 대화다. 한국으로서도 마찬가지"라며 "남북 간의 평화를 궁극적으로 지켜주는 것은 군사력이 아니라 대화"라고 말했다.

이어 "서로의 체제는 존중되어야 하고 보장받아야 한다. 그것이 평화를 위한 첫 번째이며 변할 수 없는 전제"라며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다.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신뢰는 상호적이어야 한다. 그것이 대화의 전제"라며 "한국 국민들도 북한과의 대화를 신뢰해야 한다. 대화를 불신하는 사람들이 평화를 더디게 만든다. 대화만이 평화에 이르는 길임을 남북한 모두 신뢰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남과 북 국민 간의 신뢰"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은 단일 민족 국가로서 반만년에 이르는 공통의 역사가 있다. 대화의 창을 항상 열어두고, 소통하기를 포기하지 않는다면 오해는 줄이고, 이해는 넓힐 수 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범한 평화가 지속적으로 쌓이면 적대는 사라지고 남과 북의 국민들 모두 평화를 지지하게 될 것"이라며 "그것이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스웨덴 국민시인이자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트란스트뢰메르의 시 "겨울은 힘들었지만 이제 여름이 오고, 땅은 우리가 똑바로 걷기를 원한다"를 인용하며 "트란스트뢰메르가 노래한 것처럼 한반도에 따뜻한 계절이 오고 있다. 우리는 국제사회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언제나 똑바로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걸어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