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U-20 축구대표팀 17일 귀국, 서울광장서 공식 환영행사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쓴 U-20 국가대표팀이 17일 귀국한다. 이날 대표팀은 서울광장에서 팬들과 함께 하는 공식 환영행사가 열리며, 당초 공지됐던 카퍼레이드는 취소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16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져 준우승에 머물렀다.

그러나 끝까지 잘 싸워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이룬 대표팀에 국민과 축구팬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있다.

특히 ‘막내형’ 이강인 선수는 18세의 나이로 MVP 격인 골든볼을 수상하는 영광을 누리며 국민들에게 더 큰 기쁨을 줬다.

정정용 감독과 대표팀 선수단은 결승전 후 곧바로 돌아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갈 때는 ‘죽음의 조’ 통과도 불확실 했으나 돌아오는 선수들의 목에는 준우승 메달이 걸려 있다.

많은 팬들이 인천공항에서 선수들을 따뜻하게 맞아줄 것으로 예상된다. 언론 매체도 총출동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공항에서 간단한 환영식과 기자회견이 진행되며 이후 서울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정오부터 공식 환영행사가 열린다.

공식 환영행사 후 카퍼레이드가 펼쳐질 예정이었으나 취소됐다.

대한축구협회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을 통해 정정용 감독과 선수들에 대한 질문을 받는 이벤트도 펼치고 있다. 선정된 질문에 환영행사에서 정 감독과 선수들이 직접 답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후 은메달을 목에 걸고 운동장을 떠나고 있다.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후 은메달을 목에 걸고 운동장을 떠나고 있다.ⓒ뉴시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