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멘탈도 ‘월클’ 이강인 “후회없다, 대회 내내 행복했다”...이후 계획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를 마친 이강인 선수가 준우승 메달을 목에 걸고 그라운드를 돌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를 마친 이강인 선수가 준우승 메달을 목에 걸고 그라운드를 돌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뉴스1

이강인은 역시 ‘막내형’이자 ‘골든볼’ 수상자다웠다. 결승 문턱에서 아쉽게 패배했지만, 전혀 주눅 들지 않고 아쉬움도 비치지 않았다.

남자팀으로서 FIFA 주관 대회 사상 첫 우승을 노린 U-20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 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전반 초반 페널티킥 골로 앞서갔으나 세 골을 내주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강인이 18세의 나이로 대회 MVP 격인 ‘골든볼’을 수상한 것이 그나마 위안이 됐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기자들과 만난 이강인은 “울지 않았다.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 없다”면서 “우승을 하지 못했다는 것은 아쉽지만 형들과 너무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행복한 대회였다”고 씩씩하게 소감을 밝혔다.

이강인은 “형들도 나도 우승이 목표였는데, 그 목표를 이루지 못했으니 기분이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정말 열심히 뛰었고 최선도 다했다. 후회는 하나도 남지 않고 형들에게도 감사한 마음뿐이다”라고 의젓하게 소감을 밝혔다.

골든볼 수상에 대해서는 “내가 받은 골든볼이 아니라 팀이 받은 골든볼이라 생각한다”면서 “개인적으로 골든볼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기에 큰 느낌은 없다”고 쿨하게 답했다.

또한 “다들 힘들었을 것이다. 그런데 모두 힘들다는 내색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면서 “진짜 한팀이었다는 게 다른 것보다 감사하다. 대회 내내 행복했다”고 말했다.

귀국 이후 계획을 묻자 “시즌이 끝났으니 가족이랑 신나게 놀고 다음 시즌 잘 준비하겠다”고 쾌활하게 답했다.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소식을 전한 FIFA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 소식을 전한 FIFAⓒ홈페이지 캡처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