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수지, 한국 다이빙 사상 첫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
1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김수지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7.13.
1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김수지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7.13.ⓒ뉴시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종목에서 한국 최초의 메달 획득 낭보가 전해졌다.

김수지(울산광역시청)는 13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합계 257.20점을 기록해 동메달을 따냈다.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38.95점으로 8위를 기록한 김수지는 결승에서 한층 침착하게 연기를 펼쳐 동메달 획득의 쾌거를 달성했다.

최종 스코어 합계 285.45점을 기록한 천이원(중국)이 금메달을, 262.00점을 기록한 사라 베이컨(미국)이 각각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수지는 마지막 5차 시기를 앞두고 2위를 마크할 만큼 훌륭한 연기를 펼쳤으나 간발의 차이로 은메달은 놓쳤다.

1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 한국 김수지가 다이빙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9.07.13.
13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 한국 김수지가 다이빙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9.07.13.ⓒ뉴시스

이번 메달은 한국이 다이빙 역사상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처음 얻은 메달이다. 종전 한국 다이빙 최고 성적은 개인전으로는 2017년 우하람의 남자 3m 스프링보드 7위, 단체전으로는 2009년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6위였다.

경영까지 범위를 넓혀도 김수지는 한국 수영의 영웅 박태환(인천시청)에 이어 두 번째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에 올랐다. 박태환은 2007년 자유형 400m 금메달과 200m 동메달, 2011년 400m 금메달을 땄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