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보좌관’, 성진시 보궐선거 출마하는 이정재… 시즌1 종료
보좌관 시즌1 마지막회
보좌관 시즌1 마지막회ⓒJTBC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이 유종의 미를 장식하며, 시즌1의 막을 내렸다.

13일 방영된 최종화 시청률은 전국 5.3%, 수도권 5.6%를 나타냈다.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기준) 방송 후엔 ‘보좌관 시즌2’가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장태준(이정재)은 결국 이성민(정진영)의 지역구였던 성진시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빛을 밝히려면 어둠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라며 송희섭(김갑수)에게 무릎을 꿇은 결과였다. 이성민의 추모공원을 찾아가 “사람을 보고가면 거기에 답이 있다는 말. 형님 말이 맞아요. 하지만 이번 한번만 용서해주세요”라고 용서를 구했다.

그리고 “위로 올라가려면 다 버려야 해, 버리려면 제대로 버려”라고 충고하는 송희섭을 따랐다. 서북시장 재개발을 진행하기 위해 철거 용역을 투입했고, 송희섭의 비리가 담긴 해외 서류를 입수한 고석만(임원희)에겐 “묻어두자” 부탁했다.

장태준이 그렇게 출마 연설을 하던 시각, 고석만은 의문의 죽음을 당했고, 강선영은 충격에 빠졌다. 장태준은 앞서 만났던 고석만에게 “의원이 된다면 그깟 양심 얼마든지 팔 수 있어. 힘이 있어야 뭐라도 할 수 있는 거야”라고 했고, 고석만은 “너 지금 더럽고 추잡해 보여”라는 말을 남겼다.

장태준은 “단언컨대 저는 금배지를 단 또 다른 한 명의 국회의원이 되고 싶지 않다”며 “여러분에게 귀 기울이고, 여러분의 손을 잡고, 여러분을 감동시키는 성진시의 보좌관이 되겠다”는 말로 시즌1을 마친다.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김갑수, 정웅인, 김홍파 등이 시즌2에서 치열한 연기를 선보이며, 정진영과 임원희가 떠난 자리를 채울 새로운 인물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세상을 움직이는 정치 플레이어들과 더 진하고, 강력하고, 치열한 드라마로 돌아오겠다”라고 예고하며, “더 나은 시즌2로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고의 배우들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보좌관’ 시즌2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후속 월화드라마로 11월 방송 예정이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