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세진 아나운서가 털어놓는 육아고충
13일 방송된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 출연한 정세진 아나운서
13일 방송된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 출연한 정세진 아나운서ⓒ방송화면 캡처

정세진 아나운서가 육아의 고충에 공감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 정세진, 최동석, 정다은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11세 연하 남편과 결혼해 5세 아들을 키우고 있는 정 아나운서는 “내가 제일 불쌍하다. 늦게 아기를 낳고 내가 다 보는 느낌이었다. 남편이 어리지 않느냐. 30대 중반인데 이제 역할을 한다. 결혼한지 1~2년 정도 됐을 때는 차마 아기를 보라고 못 하겠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마흔 세살에 아이를 낳았다. 의사 선생님이 마흔 다섯살까지는 노산이 아니라면서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의사 선생님이 그 뒤에 이야기를 안 해줬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다은 아나운서는 “낳는 것보다 키우는 것이 더 힘들다. 끊임없이 난관이 있고 겪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다”고 공감했다. 이에 정세진 아나운서는 “내 방법은 ‘내버려 두자’다. 왜냐면 내가 살아야하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최동석 아나운서는 육아휴직을 했던 경험을 언급하며 “육아 휴직이 아니라 육아 전쟁이라고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