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온몸 뼈 부서진 채로 근무 중 숨진 포스코 노동자
포항제철소 전경
포항제철소 전경ⓒ제공 : 뉴시스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50대 노동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북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2시 30분쯤 포항제철소 코크스 원료보관시설에서 정규직 노동자 A(59)씨가 쓰러진 채 동료들에 의해 발견됐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바로 숨졌다.

14일 경찰은 1차 부검 결과 목, 가슴, 골반, 다리 등 온몸의 뼈가 부서진 다발성 손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찰은 교통사고나 우발적인 범죄보다 산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이다. 오는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감식을 진행한다.

한편, 포스코에서는 지난 2월 항만 부두에서 작업하던 50대 노동자가 크레인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달에는 30대 노동자가 회사 회식을 마치고 다른 술자리에 가다가 사망하는 사고도 있었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