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조선·중앙’ 일본어판 보도에 “이게 진정 국민 목소리 반영한 거냐”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자료사진)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자료사진)ⓒ사진 = 뉴시스

청와대는 17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조선일보·중앙일보의 일본어판 기사를 두고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강도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야후재팬 국제뉴스면에 게재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기사들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가 문제를 삼은 기사들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는 내용으로, 국내판에 비해 자극적으로 제목을 바꾼 것들이다.

구체적으로 조선일보는 ▲'일본의 한국투자 1년새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린다'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7월 4일) ▲'나는 善(선), 상대는 惡(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해'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론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7월5일)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인 한국 청와대'(7월 15일) 등으로 제목을 바꿔 노출시켰다.

조선일보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시작되기 전인 5월 7일에도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한국어 제목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로 바꿔 야후재팬에 노출시켰다.

고 대변인은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 등의 중앙일보 칼럼도 거론했다. 해당 기사들은 대체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일본인들의 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선정적인 제목으로 가공된 것이 특징이다.

고 대변인은 현재도 관련 기사들이 야후재팬 국제뉴스에서 상위랭킹을 차지하고 있다며 "그만큼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기사를 통해 한국의 여론을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특정 언론사의 기사들을 일일이 거명하며 비판하는 경우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전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에서 관련 기사들을 두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고 지적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조 수석의 메시지와는 직접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그는 "일본에도 한국의 여론이 정확하게 전달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언론이) 지금의 이 상황을 좀 더 객관적인 시각으로, 혹은 국익의 시각으로 바라봐주길 바라는 당부"라고 설명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6일 올린 페이스북 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6일 올린 페이스북 글ⓒ조국 수석 페이스북 캡처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