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오롱 여름문화축제 ‘브리티시 페인팅 2019’展 개최
코오롱은 오는 8월 23일까지 경기도 과천 본사 '스페이스k'에서 영국 작가들의 트렌디한 회화 작품을 전시하는 여름문화축제을 열고 있다. 스페이스k 과천을 방문한 두 작가. 왼쪽 에린 롤러(Erin Lawlor), 오른쪽 린지 불(Lindsey Bull)
코오롱은 오는 8월 23일까지 경기도 과천 본사 '스페이스k'에서 영국 작가들의 트렌디한 회화 작품을 전시하는 여름문화축제을 열고 있다. 스페이스k 과천을 방문한 두 작가. 왼쪽 에린 롤러(Erin Lawlor), 오른쪽 린지 불(Lindsey Bull)ⓒ코오롱 제공

코오롱그룹의 문화예술 나눔공간 ‘스페이스K’가 개관 8주년을 맞이해 코오롱 여름문화축제 ‘브리티시 페인팅 2019’展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는 영국 청년 작가 3인의 감각적인 회화 작품들이 전시된다. 내달 23일까지 ‘스페이스K_과천’(경기도 과천 코오롱타워 로비)에서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스페이스K는 2012년 ‘크리에이티브 런던(Creative London)’展을 시작으로 영국을 비롯한 중국, 인도네시아, 루마니아 등 다양한 나라의 현대미술을 소개해왔다.

브리티시 페인팅 2019’에서는 현대미술의 중심으로 자리 잡은 영국의 트렌디한 작품들을 접할 수 있다. 기성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독특한 회화 세계를 펼치고 있는 린지 불 등 3명의 영국 미술가가 이번 전시에 참여했다.

2016년 리버풀 비엔날레협회 아티스트 어워드 수상 작가인 린지 불(Lindsey Bull b.1979)은 무대 뒤 화려한 분장을 한 연기자들의 모습을 통해 소외된 자들의 내면 심리를 은유적으로 그려내 평단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작가 벤 제이미(Ben Jamie b.1979)는 버려진 폐기물에서 받은 영감을 소재로 작품 활동을 펼쳐왔고 2016년 영국 존무어 페인팅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에린 롤러(Erin Lawlor b.1969)는 즉흥적이고 대담하게 유화 본연의 순수성을 표현하는 작가이다.

전시 기간 동안 관람객들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인 ‘위 페인트(WePaint)’도 진행된다. 전문가가 아니라면 그릴 기회가 많지 않은 캔버스에 ‘올 여름 가장 기억에 남을 에피소드’를 주제로 직접 그려보고 소장할 수 있다. 어린이와 가족 관람객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