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호날두 결장에 일방적 경기 지연, 프로축구연맹 사과문 발표(전문)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유벤투스의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끝난 뒤 유벤투스의 호날두가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이날 호날두는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뉴시스

호날두의 결장과 일방적인 경기 지연이 팬들의 분노를 부르며 사태를 일파만파로 만들었고 결국 프로축구연맹은 사과문을 발표했다.

26일 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K리그 올스타 격인 ‘팀 K리그’와 이탈리아 세리에A 명가 유벤투스의 친선전이 열렸다. 경기는 총 6골이 터지면서 3-3으로 비겼다.

그러나 경기장을 찾은 팬들과 중계를 본 시청자들은 분노를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

당초 프로축구연맹과 경기를 직접 주관한 ‘더페스타’측은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45분 이상 출장할 것으로 홍보했다. 그러나 호날두는 벤치에 앉아 경기 시작을 지켜본 뒤 후반전이 종료될 때까지 결국 그라운드에 나서지 않았다. 호날두가 이날 앞서 숙소인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팬미팅과 사인회에 컨디션 조절을 이유로 불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기 결장에 대한 파문은 더욱 커졌다.

또한 이날 경기는 오후 8시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유벤투스 측이 경기 시작 시간 직전 운동장에 도착해 준비를 하느라 50분이나 늦게 시작되는 초유의 사태도 함께 벌어졌다.

총 입장수입만 60억원이 넘는 단일 스포츠 경기로는 국내 최대 이벤트였던 경기를 직접 보러 찾은 6만여명의 관중을 실망을 금할 수 없었다. 경기장에서는 팬들의 야유가 쏟아졌고 종료 전에 운동장을 뜨는 관중도 속출했다.

온라인에서도 호날두와 유벤투스, 프로축구연맹과 페스타 측을 성토하는 글이 쏟아졌다.

결국 프로축구연맹은 권오갑 총재 명의의 사과문을 27일 발표했다.

그러나 프로축구연맹의 사과문에는 팬들의 피해와 실망을 어떻게 보상하고 책임질지에 대해서는 언급이 빠졌다.

다음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사과문 전문.

축구팬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축구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26일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유벤투스의 경기장 도착 시간이 지체됨에 따라 경기 개최시간이 50분간 지연되었습니다.

또한 유벤투스 사리 감독 인터뷰와 관계자에 따르면 비록 호날두가 근육에 이상이 있었다고는 하지만 당초 계약과 달리 경기에 출장하지 않음으로써 축구팬들에게 큰 실망을 끼쳐드리게 되었습니다.

많은 축구팬 여러분들의 기대를 저버린 점에 대하여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K리그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권오갑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