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북한과 2주쯤 안에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기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자료 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자료 사진)ⓒ뉴시스/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과 두어 주 안에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북한의 단거리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끝나는 시점에 조속히 협상을 재개하자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7일(현지 시간) 미 국무부 청사에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과의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완전히 수주 안에 (북한과) 협상을 계획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두어 주 안에 (북미) 두 팀이 다시 모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두어 주 안에’는 최근 시작된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종료 이후 시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한미는 지난 5일,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지휘소연습(CPX) 방식의 연합 위기관리 연습을 시작으로 보름 정도의 일정으로 연합 군사훈련에 들어간 상태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북한과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의 전략은 바뀐 게 없다”면서 “우리가 성취하고자 하는 노력은 완전하고 최종적인 북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최근 일련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서도 “우리는 그들이 북한 안에서 취한 행동들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트럼프 행정부가) 취임했을 때 핵실험이 있었으나, (지금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는 걸 유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거리 미사일들도 발사되지 않고 있다”며 “두 가지(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안 하는 것) 모두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이제 우리의 과업은 북미 정상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것들이 단지 미국이나 북한뿐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해서도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북한의 3차 미사일 발사 직후인 지난 2일, 태국 방콕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도 “북한과 계속 소통하고 있다”고 대화 지속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우리가 이렇게 이야기하는 중에도 (북미 간) 대화는 진행 중”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번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의 전격 회동에 따른 합의에도 불구하고 아직 재개되지 않고 있는 북미 간 실무협상이 이달 말 안으로 개최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향후 북미관계를 전망할 수 있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일 실무협상이 개최된다면 북미 간 협상의 물꼬가 트이면서 그동안 정체상태를 벗어나지 못했던 북미관계가 새로운 전기를 맞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미국 측의 이러한 기대에도 제때 실무협상이 개최되지 않는다면, 북미 교착상태는 상당히 장기화할 우려도 제기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