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국무부 “트럼프, 명백히 동맹국이 더 많은 방위비 분담하길 원해”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뉴시스/AP

미국 국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명백하게 동맹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더 부담하길 원한다면서 증액 요구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 국무부의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8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이 훨씬 더 많이 내기로 합의했고 한미 간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위한 협상이 시작됐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언급에 관한 질문에 “주한미군과 이들 합의에 관련해서 말하자면 이는 대통령이 엄청나게 명명백백하게(crystal-clear) 해온 이슈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어떤 입장인지에 관해서는 애매모호함(ambiguity)이 없다”며 “그는 우리의 동맹국들이 더 기여하기를 원한다고 말해왔다”고 분담금 증액 입장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이는 분명히 반복되는 주제”라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 “우리는 물론 한국이 동맹을 지원하기 위해 제공해온 상당한 재원에 대해 매우 감사해하고 있다”면서 “한국은 동북아시아에서 우리의 가장 중요한 동맹 중 하나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들은 물론 주한미군 유지비용에 대해 기여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물론 방위비 분담은 대통령의 주제(theme) 이고, 한국에 관련된 것이든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NATO)에 관련된 것이든 대통령의 주제가 될 것”이라며 “대통령은 모든 나라가 상호 방위를 분담하기를 원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미 국무부의 이 같은 언급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 등을 통해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을 더 부담하라는 요구가 미국의 공식 입장임을 재차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방위비 분담금 증액이 트럼프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직접 챙기는 현안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윗과 백악관에서 기자 문답을 통해 “한국은 부유한 나라”라고 칭하면서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훨씬 더 많이 내기로 합의했다고 주장하며 공개적으로 증액을 압박했다.

하지만 이에 관해 외교부 등 우리 정부는 아직 협상이 개시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한국을 방문 중인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방한 기간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 등에 관련해 어떤 요구를 제시할지 주목된다.

에스퍼 장관은 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을 면담한 후 오후에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