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김정은에게서 아름다운 친서 받아... 나도 한미훈련 맘에 안 들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어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면서, 자신도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어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면서, 자신도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 친서에서 김 위원장이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다면서 자신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의 문답 과정에서 “어제 김정은으로부터 매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면서 “그것은 매우 긍정적인 친서였다”고 말했다.

그는 친서 내용을 묻는 질문에는 “공개하고 싶지만, 아마도 다음에”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또 ‘김정은이 다음 정상회담에 관해 거론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또 다른 회담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추가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김정은)는 정말 처음부터 끝까지 아름다운 세 페이지의 친서를 썼다”면서 “정말 아름다운 친서이다. 아마도 내가 친서 결과를 배포할 것이다. 그러나 매우 긍정적인 친서”라고 거듭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에서 김정은이 최근 실시한 탄도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기로 약속했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그는 내게 훌륭한 친서를 보냈다. 내가 공개하고 싶지만, 그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그것은 매우 개인적인 친서”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이 거듭 ‘(북한) 미사일 시험에 관해 이야기했느냐’는 질문에도 “매우 훌륭한 친서였다. 그는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 말했다”면서 “그는 시험(test)에 행복해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이건 우리(미국)가 하는 매우 작은 시험”이라면 “하지만 그는 시험에 행복해하지 않는다. 그는 그걸 친서에 썼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위대한 미래를 본다. 모든 것이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동안 북한은 핵실험도 없었다면서 “미사일은 모두 단거리이다. 탄도미사일도 아니다. 장거리미사일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질과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장병의 유해가 돌아왔다는 기존 자랑을 반복했다.

이어 “나는 그것(친서)을 어제 받았다. 그것은 인편으로 직접 전달됐고 누구의 손도 타지 않았다”면서 “그들은 말 그대로 북한에서 내 집무실로 이걸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전달) 시스템이 있다”며 “그건 구형의 시스템이지만, 누설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그 시스템은 매우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기자들이 즉각 ‘그(김정은)가 미사일 시험에 행복해하지 않는다는 게 무슨 의미인가? 그가 시험을 실행했고 그가 지시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니다. 그가 아니다”라면서 “그는 그 시험, 즉 전쟁 게임(war games)에 행복해하지 않는다. 다른 쪽에서의, 미국과의 (전쟁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시험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한 대목에서 ‘시험’은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말한 것이라고 정정한 셈이다.

그는 이어 “알다시피 나 역시 그걸(한미 훈련) 결코 좋아하지 않는다. 결코 좋아하지 않는다. 내가 팬(fan)이었던 적이 없다”면서 “왜 그런지 아나. 나는 이것에 돈을 쓰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우리(미국)는 이를 변제받아야(reimbursed)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것(변제)을 한국에 말해왔다. 나는 이것도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걸 해(Do this)’라고 말했다. 왜냐하면, 매우 큰 시험이기 때문”이라며 “이건 한국으로의 다양한 영역에서의 전환(turnover)이다. 나는 그것은 되어야 하기 때문에 좋아한다”고 전작권 전환을 언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직접 전달받았다고 언급한 것은 북미관계의 교착상태에도 불구하고 최고위급 간에는 의사소통과 물밑교류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밝힌 것으로 주목된다.

특히, 최근 한미연합훈련 등을 겨냥해 잇단 단거리미사일 시험발사에 나섰던 김 위원장이 미국에 직접 친서를 보낸 것은 협상 의지를 다시 피력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에 따라 조만간에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군사훈련을 거듭 ‘전쟁 게임(war games)’이라고 칭하며, 자신도 결코 좋아한 적이 없다고 강조한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그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후에도 한미연합훈련을 ‘전쟁 게임’으로 부르며 “내가 (백악관에) 들어온 날부터 싫어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이를 변제받아야(reimbursed) 한다”고 비용 문제를 함께 말한 것은 한국에 주한미군 주둔 등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하려는 또 다른 노림수로 풀이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