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2019 서울노인영화제,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기획전
영화 별들의 고향
영화 별들의 고향ⓒ스틸컷

2019 서울노인영화제(집행위원장 희유)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이해 지난 100년 간 이어져 온 한국영화의 흐름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특별기획전을 준비했다. 이번 기획전에선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무성영화인 안종화 감독의 ‘청춘의 십자로(1934)’, 한국영화 발전의 기폭제가 되었던 작품이자 故신성일 배우가 열연을 보여주었던 이장호 감독의 ‘별들의 고향(1974)’ 등 한국영화사의 기념비적 작품들을 상영한다.

‘청춘의 십자로(1934)’는 지난 2007년 한국영상자료원이 발굴해 복원한 작품으로, 1930년대 젊은이들의 현실적인 삶을 담고 있다. 이 작품의 상영은 청년 세대에게는 어르신들의 젊은 시절을 들여다보고, 노년 세대에게는 젊은 시절을 회고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별들의 고향(1974)’은 흥행작의 기준이 관객 5만 명 동원이었던 1970년대에 46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우리나라 영화 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열었던 작품이다. 청춘의 사랑을 담고 있는 이 영화는 당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청춘영화 붐을 주도하기도 했다. 큰 인기를 끌었던 작품이었던 만큼 그 시대에 문화를 향유하던 세대에게는 지난날에 대한 향수를, 청년 세대에게는 노년 세대가 즐기던 영화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시간이 될 거라 기대한다.

영화 청춘의 십자로
영화 청춘의 십자로ⓒ스틸컷

또, 과거와 현재를 잇는 작품으로 남한과 북한의 노인이 만나 만드는 이야기를 담은 방아란 감독의 ‘달과 닻(2018)’,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진짜 행복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정민규 감독의 ‘행복한 나라(2018)’, 나이가 들면서 서로에 대한 정이 더 두터워진 노부부의 이야기를 담은 ‘나부야 나부야(2018)’, 1987년 국가의 불의에 저항하던 11명의 청춘들이 맞이한 24년 후의 이야기를 담은 권경원 감독의 ‘1991, 봄(2018)’ 등 다양한 작품들을 상영한다.

한편, 올해 서울노인영화제 단편경쟁 공모에 국내경쟁 부문 232편(청년감독 159편, 노인감독 73편)이 출품되어 역대 최다 출품을 기록하였으며, 신설된 해외경쟁부문 또한 15개국에서 61편이 출품되었다. 본선 진출작은 8월 셋째주에 서울노인영화제 홈페이지(sisff.seoulnoin.or.kr)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2019 서울노인영화제는 9월 25일부터 9월 29일까지 5일 간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열린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