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화칼럼]허구가 불러낼 진실은 과연 어디에, 영화 ‘나랏말싸미’
영화 ‘나랏말싸미’
영화 ‘나랏말싸미’ⓒ스틸컷

영화 ‘나랏말싸미’가 혹독함을 겪고 있다. 이 영화가 역사 왜곡을 했다는 주장 때문이다. 한글 창제가 세종대왕의 공이 아닌 승려 신미대사의 주도한 것이란 영화 속 설정이 왜곡이라는 것이다. 이 영화의 감독인 조철현 감독은 이에 공개성명을 통해 세종대왕의 업적을 폄훼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지만, 한글문화연대 등 관련 단체들은 역사 왜곡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일부 단체에선 이 영화의 국외 상영까지 막겠다는 입장이다.

물론 역사를 다루는 영화에 있어서 사실에 입각한 고증은 상당히 중요하다. 하지만 영화는 때로 역사적 사실과 함께 허구적 인물을 등장시키기도 한다. 허구의 인물들은 영화에 녹아들어 내러티브를 더욱 풍성하게도 만드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이번 영화에선 신미대사라는 실존 인물이 한글 창제에 있어 세종보다 더 큰 역할을 했다는 주장을 하는 것이어서 논란이 더욱 커진 것이다.

영화는 이미 이런 논란을 어느 정도 예측했을 것이다. 때문에 영화 초반에 ‘다양한 훈민정음 창제설 중 하나를 다루고 있다’고 자막을 통해 알렸다. 제작진 측에서 역사적인 고증을 하지 않았을 리가 없다. 그럼에도 수많은 한글창제설 가운데 이번 소재를 택했다는 것은 드라마틱하게 각색할 수 있겠다는 판단 때문일 것이다. 세종의 업적을 높이려 했는데 결과론적으로 신미대사가 더욱 주목받게 된 것이다.

영화 ‘나랏말싸미’
영화 ‘나랏말싸미’ⓒ스틸컷

신미대사가 아닌 세종의 업적에 주목하기 위해서 대척점인 인물로 신미대사를 내세웠지만 결과론적으로는 유교사회에서 스님이 한글창제의 핵심이 됐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었다. 제작진도 이와 같은 국면에 치달을 줄은 미처 몰랐을 것이다. 세종의 업적을 부각시킨다는 선의의 의도가 이렇게 발목을 잡히니 제작진의 마음도 상처가 컸겠다.

필자는 이러한 상황이 마치 세종대왕이 그 신하들과 유생에게 겪었던 일과 데칼코마니 같다고 느껴졌다. 세종이 무엇을 도모하려 할 때마다 그들은 왕의 지지층이 되지 못했다. 항상 반기를 들며 세종이 하려는 일들에 딴죽을 건다. 이 영화는 감독의 말처럼 결코 세종을 폄훼하려는 영화가 아니다. 신미대사는 감히 왕에게 자신의 소신을 이야기하고 결국 같은 일을 도모하는 동지로서 백성들을 위하려는 한마음을 가지고 있다.

임금을 대하는 일개 중의 팽팽한 기싸움은 관객에게 긴장감을 낳는 촉매제다. 또한 한글창제를 위해 세종대왕과 신미대사의 각축전(?)은 영화의 긴장감을 늘였다 풀었다를 반복한다. 순간 왕과 한낱 중은 서로 동등해진다. 세종은 신미를 배려하고 신미는 집현전 학자들에게 공을 넘기면서도 세종의 충신으로 남는다.

극영화는 다큐멘터리가 아님을 기억해야 한다. 불교계에서는 오히려 신미대사가 있었기에 훈민정음이 완성될 수 있었다고 나름의 고증을 하고 있다. 신미대사가 이 영화에서 훈민정음 창제를 위한 가상의 인물이건 실재했던 인물이건 역사에 대한 관심이 ‘나랏말싸미’로 인해 촉발됐다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다.

이 영화는 좋은 일을 위해 만들어진 영화는 맞다. 그러나 ‘나랏말싸미’를 둘러싼 논란의 핵심은 바로 팩션 사극일지라도 고증과 소재에 대한 사려 깊은 배려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극영화는 다큐멘터리가 아니기에 창작의 여지를 두어야 한다는 것도 결코 잊어선 안 된다. ‘나랏말싸미’는 그 시험대에 오른 불운의 영화다. 정말 타임머신이 있다면 과거 역사로 내려가 그 실체를 보고 싶을 정도로 감독과 이 논란에 불을 지핀 사람들은 궁금할 것만 같다.

정현해용(영화칼럼니스트)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