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한일개신교의 만남과 일본 개신교의 사죄

아베 정권의 경제 침략이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서울복음교회에선 한일 개신교 대표들이 함께 모여 ‘동북아시아 평화를 위한 한일 시국기도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일본 개신교를 대표해 참석한 대표들은 일본 정부의 경제 제재를 규탄하며 이에 대한 사죄의 입장을 밝혔고, 양국의 교회 지도자들은 한일 간의 갈등 해소와 동아시아의 평화와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열린 기도회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국제위원회와 정의평화위원회의 초청으로 일본기독교협의회(NCCJ) 대표단이 방한하면서 이뤄졌다. 한국과 일본의 개신교계 지도자들이 함께한 기도회는 한일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열린 의미 있는 행사였다. 한일 간의 갈등이 아베 정권의 부당한 경제 제재로 인해 빚어진 문제라는데 양국 개신교 지도자들이 인식을 함께한 자리였고, 한일의 민간 교류와 협력을 통해 아베 정권의 우경화를 지적한 좋은 계기이기도 했다.

이날 기도회에서 세키타 히오로 목사(일본기독교단 가나가와교구)는 “지금도 한국에 있어서 일본 정부로 인한 상처가 깊게 그리고 넓게 남겨진 사실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고, 미안하다”면서 “일본 그리스도인으로서 진정으로 양심의 가책을 느끼며, 아베 정권의 교만한 외교정책의 실태를 비판하며 한일관계의 올바른 회복을 진심으로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장 최형묵 목사는 “우리는 불행한 과거 역사에도 불구하고 한일간 긴밀한 협력관계 안에서 함께 평화와 번영을 이뤄온 여정을 기억하면서, 한일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동아시아의 평화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기도하며, 뜻을 같이하는 교회 및 시민사회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목사는 “우리는 앞으로도 한일 간의 갈등 해소와 동아시아의 평화와 민주주의를 위해 계속 기도하고 사랑을 실천함으로 정의와 평화를 이룰 것”이라며 “이것이 하나님께서 이 시기에 우리에게 주신 고귀한 사명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일 개신교 지도자들의 만남과 기도가 아베 정권의 우경화를 막고, 한일 간의 갈등을 해소하며 동아시아의 평화를 이루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