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라디오스타’ 허재, ‘축알못’ 캐릭터 활약했지만 “울 뻔했다” 고백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허재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허재ⓒMBC ‘라디오스타’

14일 방송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전 농구선수이자 최근 JTBC 예능 ‘뭉쳐야 찬다’에서 신흥 예능 강자로 떠오른 허재가 출연해 소감을 밝힌다.

이날 방송에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해 ‘경력자 우대’ 특집을 꾸민다. 허재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축알못’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지만 “식은땀 날 정도로 창피해”라며 방송 후 울 뻔했다고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허재는 절친 박중훈의 든든한 지원사격을 받는다. 박중훈은 그의 ‘라디오 스타’ 출연에 선뜻 함께한 것은 물론 이를 기념해 전체 회식까지 준비했다. 통 큰 우정에 허재는 과거 폭로로 답하며 현실 친구 케미를 보여준다.

또 허재는 농구 선수 시절 일화를 밝힌다. 그는 다양한 ‘최초’ 타이틀을 공개하며 특히 농구 선수 중 최초로 팬클럽이 결성됐다고 자랑해 당시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이 밖에도 허재의 특별한 드리블 연습법을 비롯해 폭소를 자아낸 닮은꼴을 공개하는 등 예능 새내기로서 활약한다. ‘라디오스타’는 14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허지영 수습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