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국, 사노맹 연루 논란에 “28년 전 그 활동, 숨긴 적 없어…부끄럽지 않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14일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일각에서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 의혹을 제기하며 자질 논란을 제기한 데 대해 "저는 28년 전 그 활동을 한 번도 숨긴 적이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장관 후보자가 되고 나니 과거 독재 정권에 맞서고 경제민주화를 추구했던 저의 1991년 활동이 2019년에 소환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저는 28년 전 그 활동을 한 번도 숨긴 적이 없었다"며 "자랑스러워하지도 않고, 부끄러워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20대 청년 조국, 부족하고 미흡했다"면서도 "그러나 뜨거운 심장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의 아픔과 함께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비가 오면 빗길을 걷겠다. 눈이 오면 눈길을 걷겠다. 그러면서 저의 소명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더 상세한 내용은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전날 출근길에서는 사노맹 사건 연루 논란에 대해 "할 말이 많지만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답하도록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나 야권의 공세가 계속되자 결국 청문회 전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는 1993년 울산대학교 전임강사 시절 사노맹 산하 기구인 남한사회주의과학원 결성에 참여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6개월간 구속수감됐다. 이후 대법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의 확정판결을 받았다.

다만, 이 사건이 있었던 뒤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는 1994년 연례보고서를 통해 조 후보자를 '올해의 양심수'로 선정했다. 조 후보자를 불공정한 재판을 받았거나 가혹행위를 받은 양심수로 판단한 것이다. 이후 조 후보자도 사면 복권됐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날 조국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 및 정부위원회 위원장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한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