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영선 “대기업 필요 국산화 소재 41개, 중소기업과 만남 주선 중”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조치 현황 및 대응과 관련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19.08.14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조치 현황 및 대응과 관련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19.08.14ⓒ정의철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4일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국면이 대·중소기업 간 신뢰를 바탕으로 한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할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중기부는 대·중소기업 간 상거래 신뢰를 보증하기 위해 상생품목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주요 5대 대기업에 직접 전화해서 필요로 하는 소재 품목 41개를 받았고 해당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중소기업과 만남을 주선하고 있다”며 “양쪽 모두 굉장히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산 전 테스트가 필요하거나 추가로 발전시켜야 하는 품목을 수요 대기업과 공급 중소기업이 협력해 국산화를 할 수 있도록 중기부가 연결해준다는 것이다.

또한 경제부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산하에 ‘대·중소 상생협의회’를 설치해 불공정거래를 감시하고 시정한다.

향후 중기부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의논해 상생품목을 30여 개로 추릴 계획이다.

이날 박 장관은 상생품목과 관련한 가짜뉴스도 바로잡았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부품소재 국산화 시작부터 삐걱댄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정부가 대기업에 상생품목 선정 관련 공문을 보냈으나 복수의 기업이 ‘마땅히 국산화 필요성을 느끼는 품목이 없다’고 답했다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 장관은 “가짜뉴스에 가깝다”며 “중기부가 보낸 건 대·중소 상생협의회 위원 추천해달라는 공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중소기업에서 본인이 위원을 하겠다거나 다른 사람을 추천한다는 인원이 74명이었다”고 말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