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단거리 발사체 2발 발사…한미 연합훈련에 연일 반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청와대

청와대는 16일 오전 북한이 강원도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고 북한의 군사행동 중단을 촉구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따른 한반도의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이유로 단거리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고 있는 행위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상임위원들은 이번 발사체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또한 우리 군이 주도하는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통해 어떠한 군사적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 1분경, 오전 8시 16분경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북한이 함흥에서 쏘아올린 발사체의 모습
지난 10일 북한이 함흥에서 쏘아올린 발사체의 모습ⓒ뉴시스

합참은 발사체의 고도를 약 30km, 비행거리 약 230km, 최대속도 마하 6.1 이상으로 파악했다. 발사체의 정확한 제원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올린 것은 지난 10일에 이어 엿새 만이다. 지난 5월 '신형 전술유도무기' 발사까지 합치면 올해에만 8번째다.

북한이 무력시위의 배경으로 연일 문제를 삼고 있는 한미연합연습은 오는 20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한미 군 당국은 지난 5일부터 위기관리참모훈련(CMST)을 시작했으며, 11일부터는 하반기 연합지휘소연습(CPX)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북한이 오는 17일로 예정된 2부 훈련 '반격'이 시작되기 직전에 발사체를 쏘아올렸다는 점에서 이에 맞대응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오전 발사체 발사 직전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하면서 '반격' 연습을 직접 거론하기도 했다.

조평통은 "우리 군대의 주력을 90일 내에 궤멸시키고 대량살육무기 제거와 주민생활안정 등을 골자로 하는 전쟁 시나리오를 실천에 옮기기 위한 합동군사연습이 진행되고 있고, 그 무슨 반격훈련이라는 것까지 시작되고 있는 시점에 버젓이 북남 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의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하는 것이 의문스러울 뿐"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한편,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강경 대응 기조와 관련해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 없는 입장이며, 북측도 이에 대해서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