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전 인류를 피폭시키는 중대 범죄”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한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방사능 피폭 위험을 경고를 하고 있다.  2019.08.16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한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방사능 피폭 위험을 경고를 하고 있다. 2019.08.16ⓒ김철수 기자

한일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아베 정권에 대해 함께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

AWC(미일제국주의 반대 아시아공동행동) 소속 한일 활동가들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전 지구적 핵 재앙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한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아베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진상을 공개하고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오는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는 것은 전 인류를 피폭시킬 수 있으므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한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방사능 피폭 위험을 경고하고 있다.  2019.08.16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한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방사능 피폭 위험을 경고하고 있다. 2019.08.16ⓒ김철수 기자

이날 AWC 일본연락회의, AWC 한국위원회, 원불교 환경연대,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 등 9개 단체들은 공동 명의로 낸 기자회견문에서 “아베 정권은 2013년 도쿄 올림픽 유치를 발표하며 후쿠시마의 고농도 오염수가 ‘통제되고 있다’고 했지만, 현재 어떤 것도 끝나지 않았고 아무것도 통제되지 않았다”고 현실을 짚었다.

이어 “이제 아베 정부는 고농도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 폐기하겠다고 한다. 도쿄전력은 2020년 오염수 저장탱크가 꽉 찰 것을 예상해 가장 값싼 방법인 태평양 방출을 택했다. 해류를 따라 전세계 바다가 방사능으로 오염되는 것은 (자신들이 내게 될) 천문학적 처리비용에 비할 바 아니라는 발상”이라며 “후쿠시마 오염수의 바다 방류는 전 인류를 피폭시키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또 한일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더 근본적인 차원의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은 “모든 핵발전을 즉각 중단하고, 모든 핵무기를 폐기해도 이런 핵폐기물은 그대로 남는다. 인류가 직면한 공통의 난제다. 각 나라가 알아서 은폐하거나 핵 쓰레기를 수출하는 것으로는 재앙을 막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일 시민사회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을 막고, 도쿄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는 등 아베 정부 비판에서 그치면 안 된다. 핵을 통해 평화를 위협하며 이윤을 창출하는 제국주의 세력이 있는 한 이 비극과 위험은 끝나지 않는다. 모든 핵을 폐기하는 국제 연대를 통해 핵없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한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AWC 일본연락회의 수도권 사무차장인 사코다 히데후미 씨가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방사능 피폭 위험을 경고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16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한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AWC 일본연락회의 수도권 사무차장인 사코다 히데후미 씨가 도쿄올림픽 선수단의 방사능 피폭 위험을 경고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16ⓒ김철수 기자

이날 발언에 나선 사코타 히데후미 AWC 일본 연락회의 수도권 사무차장은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핵발전소) 근처에서 올림픽이 열린다면, 미국 쓰리마일 (핵발전소) 근처에서 올림픽 경기가 열린다면 여러분은 아들과 딸을 보낼 것인가? 저는 절대로 보내지 않을 것이다. 체르노빌, 쓰리마일 근처도 수십 년 지났지만 안전하지 않다. 그렇다면 8년 지난 후쿠시마의 문제가 해결됐겠나? 방사능이 얼마나 위험한 지 한국 사람들도 알지 않냐?”고 되물었다.

그는 현재 후쿠시마현은 물론이고 도쿄도를 비롯한 동일본 지역 전체가 방사능에 오염됐다면서, 자신은 초등학교 1학년 아들을 서일본 지역에 피신시킨 채 직업 때문에 도쿄에 와 살고 있다고 밝혔다. 또 도쿄의 토양과 공기, 수돗물에서 방사능 수치가 높게 나왔다며 피폭 위험이 있는 도쿄에서 올림픽을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코타 씨는 한국 정부에 “선수들이 피폭될 수 있다. 질병이 우리 세대에 나타나지 않아도 다음 세대 혹은 그 다음 세대에서 반드시 나타난다.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주변 마을의 상황을 보면 알 수 있다. 금메달보다 생명이 더 중요하지 않겠냐”고 불참을 당부했다.

한편, 숀 버니 독일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아베 정부가 고준위 방사능 오염수 110만톤을 태평양에 방류하면, 1년 안에 동해의 방사성 물질 농도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