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매체 “김정은 국무위원장, 새 무기 시험 사격 지도..완벽한 결과”
노동신문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16일 오전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17일 보도했다. 이날 시험사격에는 리병철, 김정식,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을 비롯한 당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부문의 지도간부들이 함께 했다고 전했다. 2019.08.17.
노동신문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16일 오전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했다고 17일 보도했다. 이날 시험사격에는 리병철, 김정식,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을 비롯한 당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부문의 지도간부들이 함께 했다고 전했다. 2019.08.17.ⓒ사진 = 뉴시스/노동신문

북의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6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또 다시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17일 조선중앙통신은 6장의 사진과 함께 해당 사실을 보도하며 "조선노동당의 현명한 영도 아래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 새로운 성과들이 연이어 창조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전 8시1분, 8시16분 경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국무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지도하는 자리에 "리병철, 김정식,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 등 당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부문의 지도간부들이 함께 했다"고 전하며 "국방과학자들은 이번 시험사격에서도 완벽한 결과를 보여주었으며 이 무기체계에 대한 보다 큰 확신을 굳힐 수 있게 해주었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최근 개발된 군사적 타격 수단들이 성공을 거두는 것에 대하여 "국방과학기술의 발전 정도를 가늠할 수 있으며, 국방공업의 물질 기술적 토대 또한 높은 수준에서 완비되어 가고 있음을 그대로 실증해 준다"며 커다란 만족감을 표했다고 한다.

또 김 위원장이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 인민의 행복한 미래를 굳건히 담보해나가기 위한 성스러운 국방건설사업에 앞으로도 계속 전국가적 총력과 깊은 관심, 아낌없는 지원을 따라세워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그 어떤 세력이든 우리를 상대로는 불장난질을 해 볼 엄두도 못내게 만드는 것, 만약 물리적 힘이 격돌하는 상황이 온다고 해도 우리의 절대적인 주체병기들앞에서는 그가 누구이든 속수무책으로 당하지 않으면 안 되는 그러한 강한 힘을 가지는 것이 우리 당의 국방건설의 중핵적인 구상이고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말했다고 한다.

통상적으로 북은 무기 발사 다음 날 관영 매체를 통해 해당 사실을 발표한다.

우리 군 당국은 북이 16일 발사한 무기가 지난 10일 발사한 유사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