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국은 너무 위험하다”는 나경원, ‘법무부 장관 후보자’ 3대 불가 사유 제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사청문회 대책 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18.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사청문회 대책 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18.ⓒ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자체가 농단”이라고 핏대를 세웠다. 조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벼르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이날 다가오는 ‘조국 청문 대전’을 대비해 당내 TF(태스크포스) 발족까지 공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차원의 ‘인사청문회 대책 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에 대해 “애초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것이 대한민국 국정의 불행이다. 문제점과 의혹이 너무 많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보면 상당히 이중적이고 위선적인 후보들의 각종 의혹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늘 진보는 도덕성을 앞세웠지만 사실 진보의 도덕성은 바닥이었다는 것이 하나하나 검증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는 특히 지난 9일 개각 명단에 오른 장관(급) 인사 중 조 후보자에 대해 “3대 불가 사유”가 있다고 거론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위법한 후보, 위선적인 후보, 위험한 후보”라고 정의했다.

그는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을 언급하며 “범법자로 의심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재산 53억 원보다도 더 많은 74억 원을 (사모펀드에) 약정 투자했는데, 실제로는 10억 원만 투자해서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라든지 편법 증여 목적의 논란, 민정수석 권한 남용 의혹 논란 등이 있다”고 말했다.

또 “착한 척, 정의로운 척, 깨끗한 척 다했는데 전부 다 하나하나씩 본인이 다 앞장서서 했다”며 “왜곡 문제, 위장전입 문제, 폴리페서 문제 등 정말 특권 의식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정수석에 있으면서 블랙리스트, 민간인 사찰, 공무원 휴대폰 무차별 사찰은 물론이고 지금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논란까지 정말 위험한 후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내정 발표 후 쏟아지는 각종 의혹, 논란만으로도 이미 사퇴 불가피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 정도면 임명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전담할 자체 TF를 운영할 계획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정무위원회, 교육위원회 등에서 활동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비롯해 당내 법률지원단,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 등이 참여한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일정에 대해서는 “(더불어민주당이) 무조건적으로 기일을 지키자고 말하는 건 한마디로 여당이 ‘부실한 청문회’를 유도하는 걸로 보인다”고 강변했다.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인사청문 요청안이 국회 상임위원회에 송부된 후 15일 이내인 오는 30일 이전까지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한 청문회를 모두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여야의 연찬회 일정을 등을 이유로 ‘9월 초까지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이 27~28일 연찬회고, 민주당이 30일 워크숍이라 실질적으로 (청문회를) 할 수 있는 날이 며칠 없다”며 “규정이 있지만 조금씩 탄력적으로 여야가 합의해 하루 이틀 지나서 (하기도)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부실청문회가 될 수밖에 없다”고 내세웠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