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추석연휴 첫날 새벽 출근한 환경미화원, 쓰러져 숨져
환경미화원 자료사진
환경미화원 자료사진ⓒ뉴시스 제공

추석 연휴 첫날 길거리를 청소하기 위해 출근한 50대 환경미화원이 쓰러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전남 화순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0분경 전남 화순군 화순읍사무소 주차장에서 환경미화원 김 모(58) 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김 씨는 곧바로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김 씨는 환경미화 작업을 위해 이날 이른 아침 출근한 뒤 업무 준비를 마치고 동료들과 담소를 나누던 중 갑자기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유족과 부검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