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단식 47일’ 김수억 기아차 비정규직지회장 건강악화로 응급실행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지회장.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지회장.ⓒ김슬찬 기자

사내하청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47일째 단식 농성을 해온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비정규직지회장이 13일 건강 악화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

금속노조 비정규직지회는 이날 “김 지회장이 오늘 오후 3시 30분께 구급차에 실려 병원 응급실로 실려 갔다”고 밝혔다.

노조는 “어제부터 건강 상태가 악화된 김 지회장의 마비 증상과 호흡곤란 상태가 지속돼 오늘 긴급히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집단단식 동지들과 현대기아차 5개 지회장들이 단식 중단을 호소하고, 긴급 후송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집단단식 농성자들은 계속해서 불법파견, 최저임금 문제 해결을 위해 집단단식과 농성 투쟁을 이어나간다”며 “걱정해준 동지들께 더욱 힘차게 투쟁하는 모습으로 만나겠다”고 전했다.

김 지회장은 기아차 사내하청 비정규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지난 7월 29일부터 서울 중구 지방고용노동청 앞 천막에서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