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불법촬영 범죄 매년 증가...적발 건 중 16.7%는 아는 사람 소행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김철수 기자

카메라로 타인의 신체를 몰래 찍는 불법촬영 범죄로 경찰에 검거되는 사례가 해마다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최근 5년간 카메라 등 이용촬영 범죄 피의자 검거 현황' 자료를 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불법촬영 혐의로 검거된 피의자는 2만 2천 299명이었다.

불법촬영 피의자는 2014년 2천 905명, 2015년 3천 961명, 2016년 4천 499명, 2017년 5천 437명, 2018년 5천 497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피의자의 97.2%(2만 1천 684명)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없음
ⓒ뉴시스

특히 애인, 직장 동료, 친구 등 '아는 사람'의 범행이 적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기간 검거된 피의자 중 16.7%(3천 715명)가 피해자와 아는 사이인 면식범이었다.

구체적으로 면식범 피의자를 살펴보면, 애인 45.7%(1천 697명)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지인 20%(743명), 친구 13.9%(518명), 직장 동료 10.6%(394명) 순이었다. 또한 피해자와 동거하는 친족 3.2%(119명), 고용관계에 있는 사람 1.6%(61명)도 있었다.

이재정 의원은 "점차 지능화하는 불법촬영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법·제도를 개선함은 물론 불법촬영물은 보지도 않고 유포하지도 않도록 인식 개선을 확고히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