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교안 “대통령, 꿈 깨라”...자유한국당 의원들 줄줄이 ‘삭발행’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1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18ⓒ김철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 회의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정신 좀 차리시라”고 충고했다. 이날 회의를 마친 자리에서는 자유한국당 이주영·심재철 의원이 황 대표를 따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삭발 대열에 합류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현실 인식부터 국정운영까지 우리 국민과 전혀 다른 세상에 혼자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 민심과 완전히 거꾸로 가는 정권”이라며 “대통령이 앞장서서 가짜 뉴스를 만들고, 혼자서 정신승리 하겠다는 거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제발 꿈에서 깨 정신 차리시라”며 “조국 (임명은) 문재인 정권 민심 역주행의 결정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나경원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을 향해 “버티는 조국, 결론은 파국, 이러다 망국”이라며 “국민의 힘으로 이 정권을 무너뜨리는 새 역사가 전개되지 않도록 순리를 받아 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오늘 저희 당을 중심으로 야당과 조속한 논의를 거쳐 오늘, 내일 중에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회의에 참석한 신상진 의원은 “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건강 의학과에 가서 정신감정을 받으시라”고 가세했다. 신 의원은 “현실 인식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어떤 세상 인식을 갖고 계신지 정확한 검진을 받아서 나라가 더 이상 불행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회의가 끝난 자리에서는 국회 부의장인 5선의 이주영 의원과 마찬가지로 5선의 국회 부의장 출신 심재철 의원이 삭발 투쟁에 동참했다.

삭발에 나서기 전 이주영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국민 상식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국민 저항권에 의한 정권 퇴진이 답”이라며 “저는 오늘 그 결기를 스스로 다지기 위해서 삭발 투쟁에 동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심재철 의원은 “온 국민이 피땀으로 일궈놓은 대한민국을 위선 가득 찬 좌파세력에 더 이상 맡겨 놓아서는 안 된다”며 삭발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무소속 이언주 의원(10일)이 시작해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 김숙향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11일)으로 이어진 ‘릴레이 삭발 투쟁’이 황교안 대표의 참여(16일)로 속도를 붙이고 있다. 황 대표가 삭발한 이튿날에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강효상 의원, 홍태용 경남 김해갑 당협위원장도 삭발식을 진행했다.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릴레이 삭발’ 투쟁에 참여한 국회 부의장인 이주영 의원, 심재철 의원과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9.18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릴레이 삭발’ 투쟁에 참여한 국회 부의장인 이주영 의원, 심재철 의원과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9.18ⓒ김철수 기자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