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성매매 알선’ 의혹 양현석 불기소의견 검찰 송치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 등의 카지노에서 수십억원대의 원정 도박을 한 것으로 알려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상습 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경찰 소환조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8.29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 등의 카지노에서 수십억원대의 원정 도박을 한 것으로 알려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상습 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경찰 소환조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8.29ⓒ김철수 기자

경찰이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해, '혐의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20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이하, 광수대)는 서울종로경찰서 2층 소회의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성매매 또는 성매매 알선을 인정할 수 있는 진술이나, 이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를 발견할 수 없었다"며 "양현석 등 4명에 대해서 모두 불기소 의견으로 오늘(20일)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현석은 2014년 7월 태국인 재력가 밥과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일명 '정마담'이라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 A 씨를 통해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을 동원, 성매매 알선(성 접대)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그해 10월에는, A 씨의 인솔 하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불러 조 로우를 위한 해외 원정 성매매를 주선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광수대는 지난 5월 27일 양현석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 보도 이후, 내사 착수했다. 이후 발견한 증거들을 토대로 수사로 전환한 뒤, 지난 7월 17일 양현석 전 대표 등 4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외국인 재력가가 국내에 들어와 체류했던 시기인 7월과 9월, 해외로 여성들이 나갔던 시기인 10월을 특정하고 수사를 진행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관계자 10여 명의 금융거래내역과 통신내역을 분석했고, 관련자들에 대한 직접 조사도 실시했다. 양 전 대표프로듀서 등의 혐의 입증을 위해 다각도로 수사를 진행했다는 것이 경찰의 입장이다.

광수대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성관계를 했다는 진술이 없다"며 "국외에서의 일부 성관계 진술이 있지만, 성관계를 했던 여성도 분위기 때문에 한 것이지, 성관계 권유를 받은 적은 없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개인카드로 2014년 7~9월까지 4개월 간 2회에 걸쳐 수백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경찰은 해당 결제 내역을 성매매 대가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광수대 관계자는 "카드 결제 내역이 있긴 하지만, (성매매 대가의)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할 수 없다"며 "YG 측에서는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국내 체류 비용 상당 부분은 외국인 재력가가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성매매 의혹을 받고 있는 외국인 재력가 조 로우는 현재 국제 수배 중이다.

광수대 관계자는 성매매·성매매알선 혐의와 관련해, (성 관계) 행위, 행위를 적극적으로 권유·주선, 금전적인 관계가 이뤄진 것이 확인되어야만 입증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양 전 대표 등의 성매매 알선 혐의 입증과 관련해선 "법률적인 부분에서 성 관계의 주선, 조건의 구체적인 제시가 결여돼 있다"고 평가했다.

경찰이 4인을 무혐의로 검찰에 송치하게 된 것에는 공소시효 문제도 있다.

광수대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 중 최종적인 (사건) 날짜가 2014년 10월 초로 확인됨에 따라 공소시효 문제가 있다"며 "검찰에서도 검토할 시간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부득히 현재 수사 결과를 토대로 불기소 송치하게 됐다"고 말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