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백종원 “방송 욕심 없다, 외식업 발전 위해”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기자간담회에 참여한 백종원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기자간담회에 참여한 백종원ⓒ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백종원이 외식업 관련 방송에 출연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20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시즌2’(이하 ‘스푸파’) 기자간담회에서 백종원은 외식업 관련 방송에 다수 출연하는 행보에 대한 우려의 시선을 알고 있다며 “방송 욕심 없다”라고 일축했다.

백종원은 “매번 말씀드리지만 방송 욕심 없다. 외식업 종사자다 보니 어떻게 하면 외식업을 키울 수 있을지 고민하다보니 관련 프로그램을 할 뿐이다. 음식을 사 드시는 분들이 외식업에 대한 이해가 많다면 만드는 자들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고, 그렇게 서로 친근해지는 순환고리를 만들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음식을 관광 자원으로 적극 활용해 발전시키고 싶다는 뜻도 전했다. 백종원은 “해외를 다녀보니 사회 구조가 잘 잡힌 곳에서 먹는 것까지 발전되어 있는 건 큰 관광 자원이라는 걸 알게 됐다”라며 “우리나라의 먹거리가 관광 허브가 된다면 좋을 것 같다. 사실 제주도 같은 곳을 가면 너무 아깝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제 프로그램들을 통해 많은 분들이 더 많은 관광지를 다녔으면 한다. 이 프로그램은 여행과 먹거리를 선도하자는 의미가 아니라 미래에 큰 관광 자원이 될 수 있는 먹거리 확장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백종원의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는 백종원이 직접 세계의 숨겨진 길거리 음식을 찾아 떠나는 현지 밀착형 미식 방랑기로 지난해 시즌1이 방영됐다. 22일 밤 10시 40분 첫 방송한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