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류석춘 망언 계기로 ‘강단 친일파’ 청산해야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친일 망언은 듣는 귀를 의심하게 한다. 류석춘 교수는 지난 19일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일제가 성노예로 착취한 ‘위안부’ 피해자와 단체를 모욕했다.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살기 어려워서 제 발로 매춘하러 갔다”며 “정대협이 끼어 들어와서 할머니들 모아다 교육한 것”이라고 모욕했다.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 단체에 대해서도 “할머니들 위하는 단체가 아니고, 대한민국을 망가뜨리려는 단체다. 그 단체가 북한과 연계됐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통진당의 이석기 같은 인간은 북한 앞잡이다”라며 색깔론으로 공격했다. 인류역사상 최악의 전쟁범죄로 세계가 함께 분노하고 기억하는데 사실이 아니라니 어안이 벙벙하다.

류 교수는 ‘위안부’ 문제만이 아니라 일제의 식민지 침탈 전체를 왜곡해 미화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갖다 바쳤다. 일본이 무력침략하지 않았다”면서 “일부 국민이 통탄했지만, 많은 사람은 당연한 걸로 받아들였다”고 망언했다. 우리 민족의 줄기찬 반일항쟁을 부정한 것이다. 나아가 “일본이 한반도에 엄청난 투자를 했다”면서 “우리나라 공업 발전을 위해서 관계시설 개발했다”고 식민지배를 미화했다. 일본 내에서도 상식과 양심을 가진 이들은 하지 못할 극우적 주장이다.

파문이 커지자 류 교수는 “발언의 진의를 왜곡해 ‘혐오 발언’으로 몰아가려 한다”면서 “명예훼손 소송을 고려하겠다”는 적반하장을 드러냈다. 그러나 다수의 학생들이 공통된 증언을 하며 녹취록도 있는 마당이니 그의 해명은 뻔뻔한 물타기일 뿐이다.

자유한국당만 소극적일 뿐 여야 정치권은 일제히 류 교수를 비판했다. 정의기억연대, 광복회, 전국여성연대 등 관계단체도 일제히 류 교수를 규탄하며 즉각적인 파면을 촉구했다. 류 교수의 강의를 중단시키고 조사를 개시한 연세대는 신속하게 사실을 파악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 나아가 이번 망언을 계기로 강단에 포진한 ‘신친일파’를 솎아내야 한다. 그들은 학문의 자유라는 외피를 쓰고 역사를 왜곡하며 색깔론과 혐오를 앞세워 국민을 분열시키고 있다. 외국 같으면 교수직은커녕 사법처리를 받거나 사회적으로 매장됐을 이들이다. 간첩조작 하던 공안검사가 했을 법한 외눈박이 주장과 ‘일베류’의 패륜적 언설이 더 이상 교육을 더럽혀서는 안 된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