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국무부 “실무협상에 창의적인 방안 가져가 좋은 논의”... 北 ‘결렬 성명’ 반박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뉴시스/AP

미국 국무부가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해 창의적인 방안은 협상 테이블에 가져갔고 좋은 논의를 했다며, 북한의 결렬 성명을 반박했다.

미 국무부는 5일(현지 시간)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명의의 ‘대북 협상’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북한 대표단에서 좀 전에 나온 논평은 오늘 8시간 반 동안 이뤄진 논의의 내용이나 정신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창의적인 방안들(ideas)을 가져갔으며 북한 카운터파트들과 좋은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논의가 이뤄지는 동안 미국 대표단은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래 있었던 일들을 재검토했으며 양쪽이 우려하는 많은 사안을 해결하기 위한 보다 집중적인 관여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대표단은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4개의 핵심 사안 각각에 대해 진전을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계획(initiatives)에 대해 미리 소개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논의를 끝내면서 미국은 모든 주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 위해 2주 이내에 스톡홀름으로 돌아와 다시 만나자는 스웨덴 주최 측의 초청을 수락할 것을 제안했다”며 “미국 대표단은 이 초청을 수락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과 북한은 70년간 걸쳐온 한반도에서의 전쟁과 적대의 유산을 단 한 차례의 토요일 (논의) 과정을 통해 극복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이것들은 중대한 현안들이며 양국 모두의 강력한 헌신(commitment)을 필요로 한다”고 지적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은 그러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미국은 이러한 논의의 장소와 기회를 제공해준 데 대해 스웨덴 외무부 주최 측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이날 북한대사관 앞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협상은 우리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결렬됐다”면서 “이번 협상이 아무런 결과물도 도출되지 못하고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며 협상 결렬 및 중단을 선언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